이민정책연구원, ‘호주·뉴질랜드 한인 공동체와 세대’ 국제학술세미나 개최

지난 14일 창원대 사회과학대학에서 '호주와 뉴질랜드 한인 공동체와 세대’ 국제학술세미나개 개최됐다.
IOM이민정책연구원은 창원대학교와 호주 디킨대학교, 뉴질랜드 오클랜드대학교와 공동으로 호주와 뉴질랜드 한인의 삶에 대해 발표하는 국제학술세미나를 지난 14일 창원대 사회과학대학에서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IOM이민정책연구원은 창원대, 디킨대, 오클랜드대와 컨소시엄을 구성, 2016년 이래 한국학중앙연구원의 한국학 특정분야 기획연구사업의 일환으로 ‘호주와 뉴질랜드의 한인 연구: 새로운 세대의 부상과 (탈)공동체적 삶의 현재와 미래’ 연구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이날 세미나는 지난 3년간의 연구 성과를 발표하는 자리였다.

문경희 창원대 교수의 개회사로 시작한 학술세미나는 8인의 연구자들이 사회적 자본, 노동시장 기회구조, 자녀교육, 주거지 선택, 문화, 정체성 등의 다양한 주제로 호주와 뉴질랜드 한인의 삶을 조명했다.

이창원 이민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호주에서 태어나거나 자란 한인 1.5세와 2세의 직업 선택에 대한 발표를 통해 “이들도 한인 네트워크를 중요한 자원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한국과 호주의 교류가 보다 활발해 지면서 호주 노동시장에서 자신의 가치를 높여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호주 한인 1.5세와 2세 중에는 부모나 다른 한인이 경영하던 청소업 등의 사업을 물려받아 주류사회로 확장시키는 경우가 있고, 한국기업의 호주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로펌에서 한인 변호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서리 이민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호주 시드니 근교에서 개최된 한인 축제의 역사를 살펴보고, 현재 한인 축제들의 비교·분석을 통해 호주의 다문화정책이 구현되는 방식과 한인이 정체성을 표현하는 모습을 소개했다.

시드니 근교 캠시 지역은 한인 상권이 처음 들어선 지역으로 1990년대 한국인들이 유입하면서 ‘시드니의 서울’ 혹은 ‘작은 한국’으로 불리게 됐는데 1997년 한국 외환위기 이래 한인 상권이 위축되면서 캔터부리시(Canterbury Council)는 한국의 문화와 음식을 알려 지역 상권을 살리려는 목적으로 1999년 캠시 한국 문화·음식축제(Korean Food Festival)를 개최했다. 매년 한인이 중심이 돼 운영되던 이 축제는 지역 내 한인 규모가 축소하면서 2004년부터 캠시음식축제(Campsie Food Festival)라는 명칭으로 호주 내 다문화 음식을 맛보는 행사로 탈바꿈했다. 최 연구위원은 “최근 K-Pop 등 한국 대중문화에 대한 관심 증대로 현재 호주 내 한인 축제에서는 K-Pop이 주요 소재로 활용되고 있고, 이로 인해 1.5세, 2세의 한인 축제 참여가 활발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정기선 IOM이민정책연구원장은 “호주는 백호주의를 극복하고 1970년 이래 기술이민과 가족이민 등 다양한 이민경로와 다문화정책을 선도적으로 운영했다”며 “이번 학술세미나는 호주로 이주해 정착한 한인의 경험과 관점을 통해 호주의 이민정책과 다문화정책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 특정분야 기획연구사업 수행을 위해 컨소시엄을 구성한 연구팀은 호주와 뉴질랜드 한인에 관한 총8권의 총서를 출판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종합적인 학제간 연구를 통해 해외 한인 연구분야에서 미개척 분야로 남아있던 호주와 뉴질랜드 한인 차세대에 관해 다각도로 살펴봄으로써 해외 한인 연구의 지평을 넓힐 것으로 기대했다.

IOM이민정책연구원은 국제이주기구와 한국정부간 협정으로 설립된 법무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2007년부터 이민관련 조사 및 연구, 정부의 이민자 통합프로그램 개발 및 분석, 유관 기관과의 연구 및 교육활동 교류 등을 해 오고 있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