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만을 위한 예타 면제 반대"…고령군, 驛舍유치추진단 구성

남부내륙철도 개념도© 뉴스1


(고령=뉴스1) 정우용 기자 = 남부내륙철도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에 대해 "경남을 위한 것이냐"며 반발하고 있는 경북 고령군이 역사 유치를 위한 추진단을 꾸리고 활동을 개시한다.

19일 고령군에 따르면 부군수를 단장으로 한 12명의 남부내륙철도 고령 역사 유치추진단이 범군민 유치 운동과 중앙부처, 국회 등을 상대로 고령 역사 유치 활동에 나선다.

고령군은 다음달 민간공동추진위원회를 구성해 군민과 출향민을 상대로 유치 결의대회와 서명운동을 벌일 계획이다.

또 전문가 자문과 용역을 통해 고령 역사 입지의 당위성과 타당성을 확보, 중앙부처에 건의하고 경북도에서 실시 중인 용역에 고령 역사 반영을 요구할 예정이다.


곽용환 군수는 "남부내륙철도에 고령역을 설치하면 최적의 역간 거리로 사업비와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으며, 달빛내륙철도 교차지점이어서 역 설치에 따른 중복 투자를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고령군은 "경북 김천, 성주, 고령과 경남 합천, 의령, 진주, 고성, 통영, 거제 등 9개 시·군을 통과하는 172.38km의 남부내륙철도 구간 중 경남에만 4개 신설역이 예정돼 있고 경북에는 역 건립 계획이 없다"며 "경남지역만 발전시키겠다는 것이냐"고 반발하고 있다.

고령군 인근의 성주군도 "성주에 사드가 배치된 후 정부의 뚜렷한 지원책이 없는 상황에서 남부내륙철도 사업마저 성주 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역사 없이 통과만 한다면 이제까지 철길 없이 버텨온 군민들의 상실감이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성주 역사 유치에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