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검찰총장 "서민생활 관련사건에 역량 집중해달라"(종합)

주택조합 비리사건 등 집중수사 강조…수사권조정 기존 입장 재확인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문무일 검찰총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으로 구속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재판에 넘긴다. 2019.2.11 pdj6635@yna.co.kr

문무일 검찰총장 "서민생활 관련사건에 역량 집중해달라"(종합)

주택조합 비리사건 등 집중수사 강조…수사권조정 기존 입장 재확인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문무일 검찰총장은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수사가 마무리되는 가운데 주택조합비리 사건 등 서민생활과 밀접한 사건에 검찰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총장은 19일 오전 대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월례간부회의에서 "그동안 불가피하게 지연됐던 서민생활침해 범죄에 대한 수사 등 검찰 본연의 업무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일선에서 지역 주민에게 큰 피해를 준 주택조합비리 사건을 수사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검찰의 업무처리가 국민의 근심을 덜고 약자의 눈물을 닦아주는 방향으로 초점을 맞출 수 있도록 계속 관심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검찰에 따르면 창원지검은 최근 3천300여명의 조합원들에게 340억원 상당의 손해를 가한 지역주택조합 비리사건을 수사해 약 225억원 상당을 추징보전했다. 대구지검 안동지청도 지역 도시가스 독점공급업체가 30만여 세대를 상대로 도시가스요금을 부풀려 34억원 상당을 편취한 사건을 수사 중이다.


문 총장은 또 "다음달 13일 실시되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혼탁될 우려가 크다"며 "금품선거 사범 등 주요 선거사범 수사에 역량을 집중해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처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음달 1일 개청하는 수원고검과 관련해서도 "국민들의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회가 논의 중인 검·경 수사권조정에 대해선 "실효적 자치경찰제 도입, 행정경찰의 수사관여 통제와 연계해 올바른 수사권조정 논의가 진행되기를 기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hyu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