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인구감소 끝!…반월-시화산단 스마트화 확정

안산시 스마트선도 산업단지 예상도. 사진제공=안산시


[안산=강근주 기자] 안산시 반월·시화산업단지가 20일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로 최종 선정됐다. 스마트 산단 조성에는 3900억원이 투입된다. 청년일자리 창출과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서다. 안산시는 이에 따라 인구 감소에서 벗어나 젊고 활력 넘치는 혁신도시로 진화할 것이란 예측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데이터 기반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해 기업 생산성과 근로자 삶의 질 향상 등을 통해 활력 넘치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반월·시화 산단과 창원 산단을 ‘스마트 선도 산단’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20일 “앞으로 연구기관-대학-기업체와 협업해 반월·시화 산단을 스마트화 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며 “반월·시화 산단이 국내 4차산업혁명의 거점이 되어 안산시를 일자리가 넘치고 청년이 모여드는 혁신도시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산자부는 이번에 선정된 2개 산단에 향후 3~4년 간 정부·지자체·민간합동 39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올해는 산자부가 국비 180억원을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산자부는 이를 통해 2곳의 산단에 인구 6만6000여명이 유입되고, 제조업 매출은 18조원이 증대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특히 두 산단에 지원역량을 집약해 스마트 산단의 성공사례를 조기 창출한 후 2022년까지 8개의 스마트 산단을 추가 조성해 제조업 혁신을 통해 국내 산업 경쟁력을 크게 높일 계획이다.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는 데이터 기반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해 기업 생산성과 근로자 삶의 질 향상 등을 통해 활력 넘치는 산업단지 조성하기 위해 추진된다.

산자부는 민간과 협업해 안산시제조혁신센터를 거점으로 스마트공장 확대를 위한 '제조데이터 공유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데이터를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종합컨설팅 지원을 통해 제조데이터의 안전한 공유시스템을 마련해 산단 내 업종별 협업 솔루션을 개발하고 신제품 개발을 지원한다.

안산시 임대형 행복주택 조감도. 사진제공=안산시

산단 내 스마트 인프라 확충도 진행한다. 신제품·서비스 실증에 필요한 규제 등을 완화하고, 신공정 실증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태양광, 에너지저장시스템(ESS),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FESS) 등 에너지 인프라를 조성한다.
문화ㆍ체육 시설 등이 모인 복합문화센터를 13개소 설치하고, 산단형 공동 직장어린이집도 2020년까지 100개로 늘려 정주여건을 개선한다.

한편 안산시는 정부당국과 보조를 맞추며 스마트 산단이 성공 모델이 될 수 있도록 근로자 대상 임대형 행복주택 및 문화체육시설 등을 세울 예정이다.

또한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와 협력해 ‘반월스마트산단 기획단’을 구성해 스마트 제조혁신 실현과 사람 중심 일터가 되도록 정책을 연계할 계획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