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한국당·민주당 샴쌍둥이…정상적 정당 모습 아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News1 이종덕 기자

"정상적 정당이자 공당의 모습이라 보기 힘들어"
"여론몰이 몰두 양당과 달리 실용주의 모습 보여야"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이형진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1일 "태극기부대와 함께하는 한국당, 재판불복하는 민주당은 마치 샴쌍둥이를 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회파행과 관련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비판하면서 "이 상태를 만들어놓은 양당을 지켜보고 있노라면 과연 정상적인 모습인지 의구심이 들 정도"라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그는 "교섭단체 1, 2당이 (국회) 보이콧을 공조하더니 이제는 이해할 수 없는 언행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정상적 정당이자 공당의 모습이라 보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황교안 전 총리는 최근 언론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동의하지 못한다고 말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정부 내내 국무위원을 했고, 한국당은 집권여당이었다. 국정농단의 정치적 책임이 매우 큰 상황임에도 반성은 커녕 탄핵에 불복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민주당은 김경수 경남지사 구속 및 2심 재판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기자간담회까지 하면서 재판불복 입장을 계속해나가고 있다"며 "법치주의 근간을 흔들고 있으며 사법부 독립을 훼손했다.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일로 집권여당의 자격이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지적했다.


또한 "검찰조사에 의해 사실로 밝혀진 환경부 블랙리스트에 대한 청와대와 민주당의 반응을 보면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터진 후 보여준 박근혜 정부의 대응방식과 너무나 닮았다"며 "김태우 폭로로 드러나자 처음에는 부정하고 정쟁으로 몰아갔다가 사실이 조금씩 드러나자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강하게 변명하고 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어제 공공기관 채용비리가 추가로 적발됐다"며 "지난해 12월 여야가 합의한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가 민주당 방해로 멈춰있는 상황인데 여야가 합의한 국정조사 진행을 위해 민주당은 국회일원으로서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처럼 양당이 이성을 잃은 모습을 보이는 이때 바른미래당 만큼은 민생과 국익을 정당의 가치기준으로 삼고 있음을 제대로 보여줘야 한다"당리당략을 위해서라면 법치도, 3권분립도 무시하면서 여론몰이에만 몰두하는 양당과 달리 민생과 개혁에 앞장서는 실용주의 정당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