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김진태 "文정권 적폐 특검으로"…오세훈 "선거로 심판"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당대표에 출마하는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가 2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수도권·강원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9.2.22/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수도권 합동연설회서 文정부 비판 한목소리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김정률 기자 =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들은 22일 수도권·강원권 합동연설회에서 문재인 정부 비판에 주력하며 각자 자신이 당 대표 적임자임을 주장했다.

이날 성남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황 후보는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 사법부 협박, 언론 장악, 문재인 판 신적폐를 그냥 놓아둘 수 없다"며 "황교안과 우리 당이 신 적폐위원회를 만들어서 이 정권의 국정농단, 끝까지 파헤치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지금 문 정권은 좌파독재의 길로 가면서, 온갖 새로운 적폐, 신적폐를 쌓고 있다"며 "대통령 최측근 김경수 도지사는 드루킹과 함께 댓글을 조작해서 감옥에 갔다"고 말했다.

황 후보는 "최종 책임자는 문 대통령 아닌가"라며 "특검을 해서라도 반드시 뿌리를 파헤치겠다"라고 약속했다.

오 후보는 "문 정권의 경제정책은 그야말로 폭망이고 외교·안보는 불안 그자체"라며 "문 정권은 참 엉터리다. 적폐몰이로 한국당을 능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20년에서 이제 100년 집권까지 이야기하고 있다"며 "내년 선거에서 반드시 저들을 심판해야 한다"며 강조했다.

오 후보는 황 후보를 겨냥해 "탄핵총리임에도 탄핵을 부정하는 오락가락한 대표로는 내년 총선은 필패"라며 "보수의 가치를 위해 싸우다가 쓰러졌던 오세훈을 버리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전당대회를 하면서 많은 지역 돌아다녔는데 다들 경기가 폭망"이라며 "문 정권의 소득주도 성장과 최저임금을 끝장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5·18 광주민주화운동 폄훼 사건을 거론하며 "5·18 때문에 우리당 지지도가 떨어진 게 아니라 오히려 지지도가 반등했다는 결과도 있다"며 "문 대통령 지지율이 오히려 떨어진 결과도 나온다"고 주장했다.

그는 "5·18명단 공개에 대해서는 압도적 다수 국민들이 공개해야 한다고 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총구를 문 정권을 겨냥하는 게 아니라 우리한테 겨누며 희생양을 찾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제가 당대표가 되면 첫번째로 '문재인·김정숙 특검'을 관철시키겠다"며 "이걸 당론으로 정해 '김정숙 특검법'을 발의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