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예타면제 3개 사업, 1만4천명 고용유발 효과"

외곽순환고속도로·산재전문 공공병원·농소∼외동 국도 등

1월 29일 울산시청에서 송철호 시장이 정부의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과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사업 대상 울산 외곽순환고속도로의 위치도. [울산시 제공]

울산시 "예타면제 3개 사업, 1만4천명 고용유발 효과"

외곽순환고속도로·산재전문 공공병원·농소∼외동 국도 등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는 최근 정부의 예비 타당성 조사가 면제된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와 산재전문 공공병원, 농소∼외동 국도 확장 등 3개 사업의 고용과 생산유발 효과를 분석했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이들 3개 사업으로 모두 1만4천여 명의 고용유발 효과와 3조원이 넘는 생산유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먼저 외곽순환고속도로는 총사업비 1조1천545억원이 드는 대규모 건설 사업으로, 1만1천660명에 이르는 일자리 창출 효과와 2조5천906억원 상당의 생산 유발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분석됐다.

외곽순환고속도로가 건설되면 경부고속도로에서 동해고속도로 울주군 범서 IC까지 약 10분, 북구 강동 정자까지는 약 20분이면 갈 수 있는 거리가 된다.

이에 따라 답보 상태인 강동 관광단지 사업 추진에 새로운 동력이 될 뿐만 아니라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 효문공단의 물류 수송 비용을 절감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또 산재전문 공공병원의 경우 건립 주체인 근로복지공단에 확인한 결과 경제성 파급 효과 분석은 한국개발연구원(KDI)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이후 사업계획이 좀 더 구체화해야 산출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계획안을 바탕으로 울산발전연구원이 추정한 바로는 일자리 창출 효과는 1천841명, 생산유발 효과는 2천844억원으로 나타났다고 울산시는 설명했다.

시는 병원 건립에 따른 유형의 효과보다 지역 내 공공의료체계 재정립을 통해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시민 건강권 고양, 재활 및 직업병 연구개발(R&D), 바이오 메디컬 산업 연계로 무형의 효과는 더 클 것으로 기대했다.

이밖에 농소∼외동간 국도 건설은 총연장 5.9㎞에 총사업비 1천700억원이 드는 공사로 1천740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와 3천8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됐다.

you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