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10 공식 블록체인파트너 '엔진코인', 세계 40개 게임·서비스와 협력 중

블록체인 게임 프로젝트 ‘엔진코인’이 8일 정식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 S10의 공식 파트너가 됐다. 갤럭시 S10의 블록체인 지갑인 ‘키스토어’에 엔진코인이 활용될 것으로 예상되며, 삼성의 애플리케이션 마켓인 갤럭시 스토어 등을 통해 엔진코인 서비스들이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엔진코인은 8일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출시와 함께 엔진코인이 삼성전자의 공식 파트너가 됐다고 밝혔다. 다만 공식 파트너로 구체적으로 어떤 협력을 진행하는지에 대해서는 향후 다시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엔진코인은 지난달 삼성전자가 갤럭시S10을 처음 공개하는 자리에서 암호화폐 지갑인 ‘키스토어’를 소개하는 화면에 등장하면서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엔진코인이 ‘키스토어’ 소개 자료에 등장하면서 엔진코인 시세가 급등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국내 블록체인 프로젝트 몇몇이 삼성전자의 갤럭시S10과 협력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갤럭시S10이 암호화폐 산업 지원군으로서의 역할을 본격화하는 것이다.


삼성전자의 공식 블록체인 파트너가 된 엔진코인을 활용해 40여개 게임과 서비스들이 개발되고 있다.

엔진코인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기업 엔진이 주도하는 블록체인 기반 게임 프로젝트다. 현재 전세계 40여개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엔진코인의 블록체인 플랫폼과 아이템 표준을 채택해 게임과 서비스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엔진코인은 지난해 8월부터 올 1월까지 엔진 플랫폼 조기 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했다. 신규 블록체인 게임 및 서비스 개발에 대한 기술 및 마케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지원 프로그램에 1000개가 넘는 프로젝트가 지원했고, 엔진코인은 이 가운데 40개 프로젝트를 선정했다.


특히 엔진코인은 다중게임세계(멀티버스)라는 새로운 게임 방식을 만들어 내고 있다. 서로 다른 게임 개발사가 만든 게임을 오고 갈 수 있는 공유 게임 캐릭터와 아이템을 도입하는 것이다. 멀티버스에는 참여하고 있는 블록체인 게임으로는 ‘나인라이브즈 아레나’, ‘에이지오브러스트’, ‘알터버스’, ‘비트코인 호들러’, ‘캐츠인메크’, ‘리바운스’ 등이 있다.


아울러 엔진코인은 조만간 전세계 게임 개발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게임개발키트(게임엔진) 중 하나인 유니티와 협력해 ‘유니티 엔진 블록체인 SDK’도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더 많은 엔진코인 기반 게임이 개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엔진의 막심 블라고프 최고경영자(CEO)는 “엔진은 편리하고 손쉽게 블록체인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SDK 개발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개발자와 사용자 모두가 더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는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쉼없이 달려왔다”며 “곧 출시될 유니티 엔진 블록체인 SDK를 활용하게 될 전 세계 450만명의 유니티 개발자들이 본격적인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