얍체인재단, 블록체인으로 농수산품 직거래 플랫폼 구축한다

얍체인재단은 열두척주식회사와 전략적 제휴 맺고 차세대 농수산업 혁명을 위한 스마트 블록타운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번 제휴의 목적은 얍체인재단이 보유하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과 열두척주식회사가 확보하고 있는 스마트팜 기술을 농수산업에 활용하기 위해서다. 품질 좋은 농수산물을 신뢰성 있게 구매 및 판매 할 수 있는 직거래 플랫폼 구축을 통해 혁신적인 스마트 블록타운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차세대 농수산업 분야의 혁명에 더 많은 이용자를 유입시겠다는 것이다.


박성재 얍체인재단 대표(오른쪽)와 마이클 안 열두척주식회사 대표가 협약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얍체인재단은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생산뿐만 아니라 유통, 소비, 농어촌 생활까지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팜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이 기술이 구현되면 계절과 날씨의 변화에 따라 하우스 특용작물, 시설작물의 생육복합환경을 최적 상태로 자동 제어할 수 있고 축적한 작물별 생육데이터를 이용해 병충해를 예방하고 수확량을 예측할 수 있다.


박성재 얍체인재단 대표는 “이번 전략적 제휴 체결로 한국의 농수산업 분야에 분산화된 블록체인 기술혁명을 도입하고 완전히 새로운 수익 기반 사업 및 공급 시스템을 함께 구축할 예정”이라며 “농수산업 분야의 차세대 혁명을 선도해 열두척주식회사와 함께 향후 중국 시장으로의 진출을 적극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얍체인재단은 그룹, 쇼핑몰, 거리, 도시의 운영체계가 될 수 있는 스마트시티에 최적화된 얍체인을 통해 스마트시티의 기축통화인 ‘얍스톤’을 발행하고 있다. 얍토큰은 지방정부의 지역화폐 발행, 대학가 암호화폐 컬리지 코인 등에 활용된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