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말레이시아와 세계 할랄시장 석권 가능"

-12일 말련 국빈 방문...한류·할랄 전시회 찾아
-"할랄시장 공동 진출...새로운 경협 모델 될 것"

말레이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후 말레이시아 최대 쇼핑센터인 원우타마 쇼핑센터에서 열린 '한·말레이시아 한류-할랄 전시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할랄 비빔밥을 만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김호연 기자】 아세안 3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의 한류'와 '말레이시아의 할랄'의 결합을 통한 신시장 개척이라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2022년 3조달러 규모 시장으로 성장이 예상되는 전 세계 할랄시장을 양국이 손잡고 공략하자는 것이다. 이번 순방이 신남방정책 가속화에 방점이 찍혀 있는 만큼 실질적 성과창출을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12일(현지시간) 순방 두번째 국가인 말레이시아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간단한 도착행사를 마친 뒤 곧바로 양국 간 한류와 할랄산업 협력을 모색하는 전시회를 찾아 경제행보로 본격적인 일정을 시작했다.

쿠알라룸푸르 '원 우타마 쇼핑센터'에서 열린 이번 전시회는 말레이시아가 우리 한류 소비재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인하는 '테스트베드'로 적합할 뿐 아니라 할랄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할랄 허브'인 만큼 한류와 할랄을 결합한 소비재의 아세안 및 글로벌 할랄시장 진출에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현재 할랄시장이 세계적으로 2조달러로 보고 있는데 2022년 정도 되면 3조달러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말레이시아 측도 할랄이라는 표시만 갖고 가는 것보다 우리 K팝이라든지 한류를 함께 기획해 같이 간다면 홍보효과가 크다는 양국 간의 공통이익이 맞아서 행사를 갖게 되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축사를 통해 한류의 경쟁력과 할랄 산업의 잠재력을 평가하고, 세계무대로 진출하고 있는 한류와 할랄의 '협력 청사진'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말레이시아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할랄 리더 국가이고, 한국은 세계가 부러워하는 한류의 본산지"라며 "할랄 산업의 허브, 말레이시아와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한국의 한류가 만나 협력하면 세계 할랄시장 석권도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말레이시아는 1970년대부터 정부가 할랄업무를 관장하고 세계 유일의 국가할랄인증제를 시행 중이며, 할랄 진흥 전담기관(할랄산업개발공사)을 운영 중이다.

문 대통령은 또 "(2022년 3조 달러로 성장하는)거대한 할랄시장에 한국과 말레이시아가 협력해 공동진출한다면 서로가 윈윈하는 경제협력의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늘 이 전시회가 새로운 기회를 열어가는 첫 번째 단추가 되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전시된 제품들을 직접 참관하고 시연하며 참가기업들을 격려했다.

특히 양국 교류를 상징하는 인사들이 할랄인증 식재료로 구성된 대형 비빔밥을 비비는 퍼포먼스를 통해 양국 문화가 함께 어우러지는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전시회에는 23개사, 150여종의 소비재 및 한류콘텐츠가 전시됐다. 말레이시아 테 레옹 얍 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한 현지 기업인과 한국 한류스타 배우 하지원과 이성경, K-팝 스타 NCT 드림과 현지 한류팬 및 고객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