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정준영 경찰 출석…민갑룡 경찰청장 "명운 걸고 수사"(종합)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왼쪽)과 승리. /사진=연합뉴스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멤버 출신 승리(29·본명 이승현)와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혐의를 인정한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30)이 14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승리와 정준영을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성접대, 불법 동영상 촬영·유포, 경찰관 유착 의혹 등을 조사했다.

정씨는 서울지방경찰청에 출두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하고 조사실로 이동했다.

경찰은 정씨가 올린 영상들이 상대방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해당 영상이 촬영·유포된 경위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류 정밀 감정을 의뢰하고,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다.

승리도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경찰은 승리에 대해 외국인 투자자를 위한 접대 자리가 만들어졌는지, 이 자리에 여성들이 동원됐는지를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경찰은 대화방에 함께 있었던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도 소환해 해당 의혹에 대해 조사했다.

한편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강남 클럽 '버닝썬' 부실 수사 논란과 경찰관 유착 의혹에 대해 연신 고개를 숙였다. 국회의원들은 버닝썬 사태에 대한 부실한 경찰 수사를 질타하고, 논의 중인 자치경찰제 제도와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에 대해 회의적이라고 지적했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런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데 경찰을 어떻게 믿겠는가"라고 말하며 "자치 경찰제 시행 시, 지방 토호세력 등과의 밀착 방지책에 대해 추가 보고해달라"고 요구했다.

경찰 출신인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도 "검·경 수사권 조정과 경찰을 믿을 수 없어서 (권익위가) 대검찰청에 수사 의뢰한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고 질문하며 수사권 조정에 회의적인 시각을 나타냈다.

민 청장은 이에 "이번 사건에 경찰 명운이 걸렸다는 자세로 전 경찰 역량을 투입하겠다"며 "철저히 빠짐없이 해결해나가고, 개혁이 필요한 부분도 철저히 해 이런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bhoon@fnnews.com 이병훈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