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폭행 몽둥이" 경찰청장 '진땀'...국회 상륙한 '버닝썬'


민갑룡 경찰청장 답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 관련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3.14 toad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연합 지면화상
연예인 성접대 의혹과 경찰 유착 논란 등 일파만파 커지는 일명 '버닝썬(클럽명)' 사태가 14일 국회에 상륙했다.

일선 경찰부터 초고위층까지 사건에 연루된 정황과 의혹이 속속 드러나며 이날 국회 행정 업무보고는 버닝썬 사태에 대한 성토장처럼 됐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연신 고개를 숙였고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경찰을 배제한 채 검찰이 수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처음 언급했다.

여야 의원들은 먼저 이날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출석한 민 청장을 강하게 질타했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경찰이 범죄 집단과 밀착해 범죄를 은폐하고,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들어 폭행까지 했다"며 "민중의 지팡이가 국민을 폭행하는 몽둥이가 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버닝썬 사태를 보면 지방유지와 토호세력이 경찰과 더 밀착이 되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비판하며 경찰이 추진하는 자치경찰제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같은 당 박완수 의원은 "최근 5년 간 유흥업소와 유착된 경찰이 70명 적발됐다. 밝혀지지 않은 것은 더 많을 것이다. 경찰과 유흥업소 유착은 일상적"이라며 "경찰 집무 집행에 대한 시스템을 기본적으로 고쳐야한다"고 했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경찰이 유착 의혹에 대해 확인하고 입장을 내놔야하는데 아무 노력을 안하고 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버닝썬 사건이 최초 발생한 날이 지난해 11월24일, 오늘이 111일째"라며 "클럽 내 단순 폭행에서 시작한 사건이 눈덩이처럼 커져서 마치 영화에서나 보는 종합판 비리, 폭력, 마약, 성폭행이 다 나왔다. 경찰이 계속 뒷북을 치고 있다는 주장이 너무 따갑지 않나"라고 했다.

같은 당 김민기 의원은 "버닝썬에 투입된 경찰 수사관이 126명인데 1000명이 한들, 만 명이 한들 그게 무슨 소용이 있나. 내가 나를 수사하는건데"라며 경찰이 이번 수사에서 손을 떼야한다고 했다. 이어 "경찰이 본인이 본인을 수사하니까 언론에 나온 만큼만 조금씩 조금씩 (수사)하는거 아닙니까"라며 "검찰에게 '이거 수사 대신해주세요'라고 이렇게 이야기할 생각없나"라고 덧붙였다. 민 청장은 이에 대해 "경찰의 명운을 걸고 철저히 수사해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해소하겠다"고 했다.

'버닝썬' 관련 질의에 답변하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3.14 kjhpre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연합 지면화상
박상기 장관도 이날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버닝썬 사태와 관련, 검찰 직접 수사 가능성을 드러냈다. 박 장관은 '경찰이 계속 버닝썬 사건을 수사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하느냐'는 민주당 이춘석 의원의 질의에 "일단 배당은 서울중앙지검으로 했는데, 직접 수사할지 경찰 수사를 지휘할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앞서 국민권익위원회가 대검찰청에 버닝썬 수사를 의뢰한 가운데 검찰이 수사를 철저히 지휘하고 필요한 경우 직접 수사에 나설 수 있다는 점을 밝힌 것이다.

박 장관은 버닝썬 사태에 대해선 "마약사건, 탈세, 성매매 등 온갖 것이 다 엉켜있어 내용이 굉장히 많다. 이번에 이것을 철저히 밝히지 않으면 두고두고 문제가 된다"면서 엄중 조치할 계획임을 드러냈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