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버닝썬 사태에 경찰청장 질타 "비리 종합판, 뒷북 수사"(종합)

국회 행안위 전체회의…'경찰-유흥업소 유착 의혹' 비난 쏟아져 與 "김학의 성접대 의혹 등도 철저히 파야", 野 "이대론 검경수사권 조정 안돼"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왼쪽)과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 관련 의원질의를 듣고 있다. 2019.3.1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 관련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3.14 toadboy@yna.co.kr

여야, 버닝썬 사태에 경찰청장 질타 "비리 종합판, 뒷북 수사"(종합)

국회 행안위 전체회의…'경찰-유흥업소 유착 의혹' 비난 쏟아져

與 "김학의 성접대 의혹 등도 철저히 파야", 野 "이대론 검경수사권 조정 안돼"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차지연 설승은 기자 = 여야는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관련 각종 논란에 대해 경찰의 수사가 미흡하다며 민갑룡 경찰청장을 일제히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클럽 내 단순 폭행사건으로 시작한 것이 눈덩이처럼 커져서 폭력, 마약, 성폭행, 경찰 유착 의혹까지 영화 같은 비리 종합판이 됐다"며 "경찰이 계속 뒷북을 친다는 지적이 너무나 따갑지 않느냐"고 따졌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일부 경찰이 범죄집단과 결탁해서 범죄를 은폐하고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들고 피해자 폭행까지 했다"며 "국민을 보호해야 할 '민중의 지팡이'가 국민을 폭행하는 '몽둥이'가 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도 "버닝썬과 관련한 카톡 메시지 제보자가 경찰 유착때문에 제보할 수 없다며 권익위원회에 제보했고, 권익위가 제보자의 의구심이 타당하다고 봐 대검찰청에 수사 의뢰하고 경찰청에 통보했다"며 "(경찰) 본인들이 수사하고 있지만 한편으로 수사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버닝썬 공동대표였던 그룹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 클럽 직원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대화방(단톡방)에서 2016년 7월 한 참여자가 대화 도중 경찰 고위 인사의 비호 의혹을 불러일으킬 만한 언급을 한 사실이 전날 공개됐다.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취지의 발언이 단톡방에서 나왔다.

업무보고를 위해 전체회의에 출석한 민갑룡 경찰청장은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버닝썬 등과 관련한 경찰-업소 간 유착 의혹에 대해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히 조치하고 내용을 국민께 알리겠다"고 약속했다.

여야는 버닝썬 사건에 대한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한목소리로 촉구하면서도 이 문제를 각기 다른 현안으로 연결 지었다.

여당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 접대 의혹과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 부인 사망 사건 등도 거론하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민주당 소병훈 의원은 무혐의로 결론 났다가 검찰과거사위원회와 대검 진상조사단의 진상조사 대상에 오른 김 전 차관의 성 접대 의혹에 대해 "동영상에 김학의 차관이 아닌 사람들도 나오는 것을 (청장이) 보고받았을 것"이라며 "이번 기회야말로 경찰이 명예회복을 할 절호의 찬스"라고 말했다.

소 의원은 "장자연 사건, 김학의 사건, 버닝썬 사건 모두 청장이 충분히 보고를 받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하나하나 철저히 수사해서 국민에게 알리라"고 촉구했다.

같은 당 홍익표 의원은 "방 사장이 아내 이미란 씨 사망 후 (아내의 언니 집에 찾아가) 도끼와 돌을 들고 현관문을 두드렸는데 용산경찰서는 무혐의 처리를 했다"며 "'방용훈 일가가 용산서를 거의 집사처럼 생각한다'는 말도 있는데 경찰 명예와 관련된 사건이다. 감찰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갑룡 청장은 "진상 확인조사를 하겠다"고 답했다.

야당은 '드루킹 사건'을 함께 거론하며 경찰이 이번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못한다면 검경수사권 조정과 자치경찰제 도입 등도 어려워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국당 이채익 의원은 "지난번 드루킹 사건에서도 경찰이 부실수사로 결정타를 맞았다"며 "버닝썬 사건도 제대로 안 되면 검경수사권 조정은 물 건너가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같은 당 윤재옥 의원은 "클럽에서 발생한 단순한 폭행사건으로 치부해 초동수사가 잘 안 된 것"이라며 "지휘관들이 처음부터 수사 지휘를 제대로 했어야 한다. 특히 간부들이 책임감을 갖고 수사할 수 있어야 수사권 독립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charg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