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 앞둔 대전 도안신도시 아파트 사업허가 관련 수사 착수

개발부담금 부과 코앞 승인…과정상 적법성 확인 전망

[연합뉴스TV 캡처]

도안 2단계 2-1 A블록 지구단위계획 결정도

온라인 홍보물에 첨부된 사업 승인 이전 제작 도안 2-1지구 아파트 이미지

청약 앞둔 대전 도안신도시 아파트 사업허가 관련 수사 착수

개발부담금 부과 코앞 승인…과정상 적법성 확인 전망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경찰이 대전시 유성구 도안신도시 대규모 아파트 건설사업 승인 과정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19일 대전시와 수사당국에 따르면 검찰은 도안신도시 아파트 건설사업 행정절차를 둘러싼 시민단체 고발 사건과 관련해 둔산경찰서에 수사 지휘를 했다.

둔산경찰서 지능팀은 지난 18일부터 관련 서류 검토를 하고 있다.

기본적인 내용을 살핀 후 사건 관계자 조사를 할 방침이다.

사업 승인 과정의 적법성 여부를 비롯해 행정 전반적인 사안에 대해 들여다볼 것으로 알려졌다.

아파트 사업지 관할은 유성경찰서지만, 대전시청을 비롯한 피고발인 소재지 등을 고려해 둔산경찰서에서 사건을 맡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대전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적법하지 않은 도시개발구역 지정 책임을 물어 관련 공무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경실련의 주장을 종합하면 도안 2-1지구 주택개발 사업자 측은 지난해 6월 26일 자치단체로부터 택지개발 인가를 받았다.

개발이익 환수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발부담금을 일시 면제해준 마지막 날(2018년 6월 30일)을 나흘 앞두고서다.

생산녹지 비율을 30% 이하로 맞추도록 한 규정에 어긋나는 지역(38.9%)이었지만, 석연찮은 패스트 트랙으로 급하게 통과한 정황이 있다고 경실련은 주장했다.


경실련은 "사업부지 중 생산녹지가 30%를 초과하지만, 지난해 2월 시가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하고 6월 유성구가 사업 실시계획을 인가했다"며 "이는 도시개발법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광진 대전경실련 기획위원장은 "분양 이후 수사과정에서 문제점이 발견되면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에게 돌아갈 수 있다"며 "명명백백히 사실관계를 밝힐 필요가 있어 고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아파트 청약은 이번 주 진행된다.

walde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