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찾은 이해찬 "새만금공항 가능한 빨리 착공되도록 지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전라북도 예산정책협의회

(서울·전주=뉴스1) 박기호 기자,이우연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새만금 사업이 속도감 있게 전개되고 새만금 국제공항도 가능한 빨리 착공하도록 당에서 최대한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전북 전주시에 위치한 국민연금공단에서 '전라북도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어 "전북의 숙원사업인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가 돼서 신속하게 (공항을) 건설할 수 있도록 결정해 큰 의미가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또 "GM (군산) 공장 폐쇄 이후 (전북도의 숙원인)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사업 역시 예타면제가 됐다"며 "아마 이 사업을 조금 잘 들여다보면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대중공업 (군산 조선) 공장이 폐쇄했지만 조선산업은 지금 3년치 이상 물량이 확보되는 등 가을이 되면 눈에 띄게 (많은) 수요를 보일 텐데 군산 조선산업이 어떻게 하면 재가동할 것인가 정부와 당도 관심을 갖고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군산형 일자리를 어떻게 만들 것인가에 대한 부분도 적극적인 검토를 당에서 시작하겠다"며 "GM 공장 폐쇄로 실업 (상태인) 분들이 많이 있는데 그분들에게 다시 일자리를 주는 자리를 만들도록 전북도와 긴밀하게 협의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지방자치법과 지방이양일괄법이 다 준비가 됐다"면서 "국회에서 가능한 빨리 통과돼 (지역 균형발전과 자치분권 안착을) 매듭짓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