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상공회의소協, 대우조선 매각에 따른 성명서 발표

대우조선의 자율경영체제·근로자 고용·협력업체 물량유지 약속 이행돼야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가 20일 대우조선 매각에 따른 성명서를 통해 “공동발표문의 약속 이행과 대우조선 이해 당사자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는 제도적 장치 마련”을 촉구했다./사진=창원상의
【창원=오성택 기자】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가 20일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 계약 체결에 따른 성명서를 발표했다.

협의회는 “조선산업이 경남 전체 수출의 20~30%를 차지할 만큼 높은 비중을 차지해 왔다”며 “대우조선 민영화가 지역 조선산업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고 성명 발표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대우조선의 자율경영체제와 근로자 고용 및 협력업체 물량 유지 등의 약속이 담긴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그룹의 공동발표문에도 지역민과 산업계의 우려는 여전한 것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는 △공동발표문의 약속 이행과 △지역 경제주체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는 제도적 장치 마련 △대우조선 이해 당사자들의 의견이 인수과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경남도가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협의회는 공동발표문의 약속 이행이 지역기업의 생존과 직결되는 만큼 이를 예의주시할 것이며, 이번 매각이 지역 경제와 관련 종사자들의 희망을 꺾지 않는 방향으로 전개되기를 기대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