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경남, 동남권 상생발전·재도약 위해 함께 뛴다

제1회 동남권 상생발전 협의회
한반도 평화시대·경제발전 견인.. 교통·관광·미세먼지·먹거리 등 다양한 분야 업무협력위해 맞손

부산시와 울산시, 경남도 단체장들이 21일 해운대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제1회 동남권 상생발전 업무협의회'를 갖고 수도권에 대응한 관광산업 발전 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부산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송도해상케이블카. 부산시 제공

부산시와 울산시, 경남도가 관광산업 공동 발전에 힘을 모으기 위해 동남권 광역관광본부를 구성한다.

부산시는 21일 오후 5시 해운대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오거돈 시장과 송철호 울산시장, 박성호 경남도시자 권한대행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울산·경남 동남권 3개 시·도 상생발전과 화합을 위한 '제1회 동남권 상생발전 업무협의회'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지난 지방선거 당선인 시절 서로 맺었던 협약을 민선 7기 출범 이후 공식화하는 자리여서 더욱 의미가 있다.

부산·울산·경남 3개 시·도는 국가균형발전, 교통, 경제협력, 관광, 미세먼지 등 재난안전, 먹거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동남권 지역의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나아가 한반도 평화시대와 경제발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견인하기 위해 협약을 체결한다. 주요 협약 내용에는 △최근 수도권 규제완화 정책 동향에 대한 전방위적 공동 대응 △동남권 광역교통실무협의회를 통한 국토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운영에 공동 대응 △한반도 평화시대와 신북방·신남방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글로벌 경제협력사업 공동 추진 등이 포함된다.

또 관광시장 수도권 집중화에 대응한 동남권 광역관광본부 구성과 미세먼지 등 재난 공동대응체계 구축과 같은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3개 시·도 협력과제 발굴과 관련 사업의 추진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앞으로 부산시는 부·울·경 공동협력과 상생 노력의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동남권 재도약의 계기로 만들고 국가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의 가치를 실현할 계획이다.


3개 광역단체는 이번 협약 체결 후 세부 추진과제 발굴과 공동협력방안 논의를 위해 실무자 간 상호 교류를 지속할 예정이다.

오거돈 시장은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부산·울산·경남 3개 지방정부가 동남권의 미래를 열기 위한 새로운 걸음을 내디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7일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는 국회 정론관에서 동남권 관문공항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김해신공항 건설사업 추진 반대 입장을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