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보선 D-13 창원성산 유세현장…첫날부터 '후끈'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식운동 첫 날인 21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일대에서 권민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지호소를 하고 있다. (권민호 캠프 제공)2019.3.21/뉴스1 © News1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식운동 첫 날인 21일 오전 경남 창원시 상남동의 한 거리에서 열린 '강기윤 창원성산 후보 출정식'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강기윤 창원성산 보궐선거 후보가 손을 맞잡고 있다. 2019.3.2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식운동 첫 날인 21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정우상가 앞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이재환 창원·성산 보궐선거 후보 지지호소를 하고 있다. 2019.3.2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식운동 첫 날인 21일 오전 경남 창원시 상남동 반송시장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심상정 의원, 여영국 정의당 창원·성산 보궐선거 후보가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19.3.2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식운동 첫 날인 21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일대에서 손석형 민중당 후보와 이상규 대표가 지지호소를 하고 있다. 2019.3.21/뉴스1 © News1 강대한 기자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식운동 첫 날인 21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일대에서 진순정 대한애국당 후보가 조원진 댕대표와 함께 유세에 나서 지지호소를 하고 있다. 2019.3.21/뉴스1 © News1 강대한 기자

(창원=뉴스1) 강대한 기자 = 21일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13일 앞두고 각 후보들이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오는 4월3일 열리는 창원성산 보궐선거의 출마자는 권민호(더불어민주당)·강기윤(자유한국당)·이재환(바른미래당)·여영국(정의당)·손석형(민중당)·진순정(대한애국당)·김종서(무소속) 등 7명이다.

이번 보궐선거는 전국에서 경남의 창원성산과 통영·고성에서만 열려 ‘미니선거’로 불린다.

하지만 내년 총선 전 모의고사 성격을 띄는데다가 각 정당의 대표가 창원에 올인하다시피해 선거전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후보들은 성산구 중에서도 출퇴근길과 민생현장의 표본격인 전통시장을 찾아 유세를 집중하고 있다.

권민호 민주당 후보는 아침 출근길 유세현장에서 “진짜 창원경제를 살리기 원한다면 힘 있는 여당의 국회의원이 창원성산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기윤 한국당 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 날 황교안 당대표 함께 유세했다. 황 대표는 “창원경제 폭망의 주범은 문재인정부”라며 “이 정부의 엉터리 경제정책, 실패한 좌파 사회주의 경제 실험이 창원의 경제를 무너뜨리고 있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이재환 바른미래당 후보 역시 손학규 당대표와 아침 유세에 나서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념과 집단을 대변하는 정치가 아닌 창원을 위한 정치하겠다”고 하며, 손 대표는 “젊고 새로운 이재환 선택해 창원 경제 살려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영국 정의당 후보는 이정미 당대표와 반송시장을 찾아 고(故) 노회찬 의원의 의지를 이어갈 수 있도록 힘을 보태달라고 토로했다. 여 후보는 “우리 창원 시민 여러분의 한 표는 국회를 개혁시키는, 국회에서 가장 개혁적 목소리 낼 수 있는 원내교섭단체 복원시키는, 일당백 국회의원 만드는 소중한 한 표다”고 말했다.

손석형 민중당 후보와 이상규 대표는 출근유세부터 퇴근유세까지 릴레이 유세 중이다. 손 후보는 “노동자 옥죄는 대우조선해양 매각과 탄력근로제 확대 반드시 막아야 한다.
그러려면 거대 양당이 아니라 진보정당이 힘을 가져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진순정 애국당 후보는 조원진 당대표와 성산주민들을 만났다. 진 후보는 “더 이상 정치꾼이 성공하는 시대는 끝났고 일 잘하는 젊은 일꾼이 필요하다”며 “반드시 창원 성산구를 자유시장경제의 핵심도시로 만들겠다”고 지지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