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성산 민생·경제 살릴 적임자"…4·3보선 후보들 TV토론

4·3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이 24일 오전 KBS창원에서 열린 TV토론회에 시작 전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권민호(더불어민주당)·여영국(정의당)·이재환(바른미래당)·강기윤(자유한국당)·손석형(민중당) 후보.2019.3.24 © News1

창원경제 살리기에 뜻 모아…‘책임과 방법은 달라’

(창원=뉴스1) 강대한 기자 = 4월3일 치러지는 창원성산 보궐선거에 나선 각 정당 후보들이 24일 위기에 빠진 창원 경제와 민생을 살려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민호(더불어민주당)·강기윤(자유한국당)·이재환(바른미래당)·여영국(정의당)·손석형(민중당) 후보는 이날 오전 KBS창원에서 열린 TV토론회에서 저마다 자신이 적임자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여당 후보는 여야를 떠나 창원경제 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야당은 정부 경제정책으로 창원경제가 쇠락의 길을 걷고 있다고 공격하며 맞섰다.

권민호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에 국민의 살림살이를 맡긴 지 채 2년도 안됐다”며 “하지만 집권여당 후보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지만 네탓내탓 할 시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야를 떠나 우리가 모두 창원 경제 살리는 데 총력을 다해야 한다”며 “허성무 시장, 김경수 도지사를 도와 창원경제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확실한 구원투수”라고 덧붙였다.

강기윤 후보는 “많은 분을 만나보면 ‘왜 이렇게 먹고살기 힘드냐’는 한탄의 목소리가 높다”면서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로 국가경제뿐만 아니라 창원경제는 끝도 없이 추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득주도 성장과 급속한 최저임금인상으로 자영업 소상공인은 하루하루 힘들어하고 있다”며 “이번 선거는 정부의 경제정책을 반드시 바꾸라는 성산주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선거다. 정파를 초월해 먹고사는 문제다”고 말했다.

이재환 후보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산업도시였던 창원은 저의 자부심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제 친구·동생들은 창원을 떠나고 있다”며 “민생이 파탄 나고 있는데, 정치는 보수니 진보니 편 가르는 정치만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노조는 오늘도 파업, 내일도 파업으로 자기 밥그릇만 챙긴다. 이제는 희망 있는 창원, 청년의 기회가 많은 창원이 필요하다. 창원경제 망친 정치부터 확 디비뿌겠다(뒤집어엎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영국 후보 “홍준표 전 지사의 무상급식 중단에 맞서 이를 원상회복시키고 고등학교까지 확대시키는 주춧돌을 놓았다”며 “노회찬 의원과 함께 창원시 도시가스요금을 인하시키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민생 정치 국회로 가져가겠다. 노회찬이 그랬듯 정치는 국민의 희망이 돼야 한다. 그(故 노회찬)가 국회원내교섭단체 대표를 하면서 오랜기간 특권이었던 국회특수 활동비를 단박에 폐지했다”고 했다.

손석형 후보 “20년 전 권영길 대표와 손잡고 진보정당을 만들었다.
노동법 날치기 통과 이후에 기성정치를 못 믿겠다며 노동자가 직접 정치하기 위해 나섰다”며 “진보후보들이 자기 살길 찾아 도망갈 때도 저는 탈당계 한번 안 쓰고 저는 이 자리를 지켰다”고 정통성을 언급했다.

또 “대우조선이 넘어가서 협력업체 줄줄이 망하게 생겼다. 안 그래도 허리띠 졸라매는 노동자들, ‘장사 안돼 죽겠다’는 영세상인들, ‘창원 공장 살려달라’는 서민의 아픔을 알고 함께하는 게 진보의 초심이다”고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