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의식한 여야 "수은 창원지점 폐쇄 재고해야" 한목소리

국회 기재위서 촉구…수은 행장 "신중히 재검토" 답변

[수출입은행 제공]

'PK' 의식한 여야 "수은 창원지점 폐쇄 재고해야" 한목소리

국회 기재위서 촉구…수은 행장 "신중히 재검토" 답변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경남 창원성산과 통영고성에서 치러지는 4·3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상임위에서도 'PK(부산·경남) 구애'에 나섰다.

여야는 2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을 상대로 수은 창원지점 등의 폐쇄 결정을 재고하라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은 "수은 창원지점을 폐쇄하면 부산지점으로 통합하게 되는데 업무 과부하가 우려된다"며 "조선 경기가 살아나는데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이를 활성화시켜야 한다. 그런데 수은 지점을 폐쇄하는 것은 찬물을 끼얹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김두관 의원도 "여신 규모가 적다고 해서 폐쇄하면 악순환이다. (지점·출장소 폐쇄가 결정된) 창원, 구미, 여수 등은 중소기업이나 어려운 수출기업이 많다"며 "해당 지역 단체장과 상공인들의 요청이 있는데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자유한국당 엄용수 의원 역시 "지난해 수은 순이익에 비해 지점·출장소 4곳 폐쇄로 절감되는 비용 6억8천만원은 미미하다"며 "안 그래도 창원 지역경제가 조선업 불황, 구조조정으로 엉망인데 도와주진 못할망정 짓밟아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창원에 요새 출퇴근을 하는데 (지역 주민들이) 지점폐쇄를 매우 서운해한다"며 "대통령까지 내려가서 제조업을 독려하는데 창원 같은 곳에 수은의 역할이 집중돼야 한다. 지점폐쇄는 비 오는 날 우산을 뺏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여야 의원들의 쏟아지는 지점폐쇄 재고 요청에 은성수 수은 행장은 "신중히 재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관련 지역 민원도 제기됐다.

민주당 김정호 의원은 "거제시민이나 노동조합에서는 (고용조정 등이 없을 것이라는 약속을) 믿지 못하고 반대하는데 협약서 형태로 명문화할 수 있느냐"며 "말로만 해놓고 이행이 안 되면 피해는 시민과 노조에 고스란히 전가된다"고 지적했다.

charg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