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포스트]

시스코 "2021년 블록체인 시장 10조원대 전망"


■시스코 “2021년 블록체인 시장 10조원 전망”

오는 2021년 세계 블록체인 시장 규모가 10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5일(현지시간) 크립토슬레이트에 따르면, 시스코는 자체 보고서를 통해 2021년 전 세계 블록체인 시장 규모가 97억달러(약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보고서는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을 둔 비즈니스 프로세스의 디지털화, 자산의 토큰화, 스마트 계약화 등을 통해 기업 활동의 신뢰 기반이 새롭게 구축될 것”이라면서 “2027년에는 전 세계 총생산량(GDP)의 약 10%가 블록체인에 저장될 것”으로 예견했다.



■라쿠텐 이어 야후재팬도 암호화폐 거래소 사업 진출

일본 최대 검색 포털인 야후 재팬이 계열사 투자를 통해 간접적으로 암호화폐 거래소 사업에 진출한다고 코인포스트 등 외신이 25일 전했다. 야후 재팬의 자회사인 Z코퍼레이션이 40% 지분을 확보한 암호화폐 거래소 타오타오(TaoTao)가 5월 중순 정식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일본의 주요 전자상거래 업체인 라쿠텐도 최근 암호화폐 사업 인허가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져 일본 주요 IT기업들의 암호화폐 사업 진출이 이어지고 있다.



■팀 드레이퍼, 아르헨티나에 ‘비트코인’ 화폐 제안

유명 벤처 투자가이자 암호화폐 전문가로 알려진 팀 드레이퍼가 아르헨티나에 비트코인 화폐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팀 드레이퍼는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과 회담에서 아르헨티나 법정화폐인 ‘페소’를 ‘비트코인’으로 대체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페소보다 비트코인이 더 신뢰 있고 가치 있는 통화”라면서 “아르헨티나 경제 혁신을 위한 방법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싱가포르 트라이브, BMW 및 인텔과 파트너십 체결

싱가포르의 대표 블록체인 액셀레이터로 손꼽히는 트라이브(Tribe)가 BMW, 인텔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5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트라이브는 PwC와 한국의 아이콘 재단과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에 인텔과 BMW와 협력함으로써 아시아 블록체인 신생기업 발굴에 더욱 다양한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고 밝혔다. 트라이브는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블록체인 비즈니스 개발업체로 주요 투자재원을 싱가포르 정부가 후원하고 있다.



■암호화폐 일제 하락 … 비트코인 3903달러

26일 오전 암호화폐 시장은 일제히 하락세다. 게다가 낙폭이 작지 않아 투자자의 우려를 낳고 있다.

오전 7시 코인360을 기준으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1.43% 하락한 3903달러를 기록했다. 이더리움은 1.8% 하락한 132달러, 리플은 1.58% 하락한 30센트, 라이트코인은 1.79% 하락한 58달러를 기록했다. 시총 톱10 암호화폐 중 이오스만 0.51% 올라 3.6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chu@fnnews.com 추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