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보선 통영·고성 첫 TV토론회, 남부내륙철도 역 각기 다른 해법

4월3일 국회의원보궐선거가 치러지는 경남통영·고성지역 더불어민주당 양문석후보와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가 토론회를 벌이고 있다.( KBS창원TV토론회화면 캡쳐)© 뉴스1

양문석, 경제성장 10%, 일자리 1만개 만들겠다
정점식, 6~7개월만에 1만개 일자리는 '희망고문'

(부산ㆍ경남=뉴스1) 이경구 기자 = 4월3일 국회의원보궐선거가 치러지는 경남통영·고성지역 후보들이 위기에 빠진 지역경제를 살려 내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26일 오후 KBS창원에서 열린 첫 TV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양문석후보와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가 참석해 저마다 자신이 적임자임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두 후보는 남부내륙철도와 연계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 각기 다른 해법을 내놓았다.

양문석 후보는 "남부내륙철도(KTX)의 핵심은 통영~서울간 버스로 4시간 걸리는 것을 2시간대로 줄이는 문제다. 남부내륙철도는 김천에서 거제까지 총 9개 시·군을 거치는데 모든 군과 시가 역사를 지어달라고 하면 완행 열차가 된다. 그런데 정 후보는 고성·통영·거제역을 다 이야기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통영·고성의 역사는 통영과 고성 사이에 설치돼야 하며 고성읍에서 5분 거리, 통영 시외버스주차장에서 15분 거리 구간에 역사 설치하는 것이 타당하고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 후보는 "통영역과 고성역이 함께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통영역은 광도면에 설치돼야 한다"며 "통영역은 바다가 보이는 역사가 돼야 한다"며 바다 풍광으로 관광명소가 된 정동진역을 예로 들었다.

공약검증에서는 서로 한치의 양보 없는 설전이 펼쳐졌다.

정 후보는 양문석 후보에게 "현수막에 경제 성장률 10%, 일자리 1만개를 만들겠다고 하고 있다. 어떻게 만들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말씀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양 후보는 "통영에 6개, 고성에 3개의 조선소가 있었는데 모두 무너졌다. 한때 2만4000명의 일자리를 만들었던 게 통영 6개 조선소다"며 "일자리 1만개 만드는 거 어렵지 않다. 제2의 성동조선을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삼성 중공업·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통영에 새로운 조선소가 만들어지면 물량을 주겠다는 의향서를 통영상공회의소와 함께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자 정 후보는 "성동조선은 법원의 법정관리를 받고 있고 매각절차가 진행 중인데 언제 매각절차가 완료되고 언제 기업이 만들어져 일자리를 만들수 있겠느냐. 이건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 아니라 절망을 주는 것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양 후보는 "정부나 은행에서 성동조선 3개 야드중 1야드만 분할매각 한다고 하면 협의 가능한 사항으로 이 문제는 곧 해결된다. 중앙정부와 은행과 긴밀하게 이야기 하고 있다"고 맞받았다.

정 후보는 "성동조선소는 2야드가 선박건조능력 80%를 차지한다. 3개의 야드 중 1야드만 매각한다면, 1야드를 인수한 기업이 1만명에 달하는 근로자를 고용할 수 있는 능력이 안된다. 그래서 양 후보 공약이 희망고문이라고 이야기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 후보는 "성동조선에서 1만2000명이 최대 고용수치였고 1야드에 4000~5000명 들어가서 일할 수 있다고 말씀 드렸다. 일방적으로 잘못됐다는 것은 정치 선동적인 발언"이라며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정 후보는 "통영·고성에서 경제성장률 10%를 달성하고 6~7개월만에 1만개 일자리를 만든다는 것은 허황된 공약으로 통영·고성 주민들을 현혹하면 안된다"며 "똑같이 정치 신인인데 정치를 시작하면서 정직하게 시작하는 게 신인으로서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 후보는 "지금 조선경기는 호황기에 접어들었다. 시민들도 알다시피 한국의 선박 수주 물량이 전 세계 1위를 차지한다. 통영·고성에서 일자리 1만개를 만들어내는 순간 성장률은 10% 훌쩍 넘는다"며 설전을 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