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행락철 안전관리대책 점검…국가안전대진단 진행률 54%

(서울=연합뉴스)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오른쪽)이 21일 오후 충북 괴산군 청천면의 한 펜션을 찾아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 다중이용업소 자율점검과 관련해 어린이 놀이시설을 살피고 있다. 2019.3.21 [행정안전부 제공] photo@yna.co.kr

[연합뉴스TV 제공]

봄 행락철 안전관리대책 점검…국가안전대진단 진행률 54%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행정안전부는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 13개 부처와 17개 시·도 실장급 회의를 열어 국가안전대진단 추진상황과 봄 행락철 안전관리대책을 점검한다고 27일 밝혔다.

전국에서 지난달 18일부터 시작된 국가안전대진단은 다음달 19일까지 진행된다. 사회기반시설과 국민생활 밀접시설 14만2천236곳의 안전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20일 기준으로 연인원 10만8천338명의 인력이 참여해 7만7천905곳(54.8%)의 시설 안전점검을 마쳤다. 특히 점검 인력 중 민간 전문가가 39.7%로 지난해보다 2.8배 많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점검 결과 안전관리에 미흡한 부분이 발견된 곳에는 소관 기관별로 개선조치가 이뤄졌다. 3천380곳에서는 경미한 사항을 현장 시정조치 했고 1천419곳에는 법령 위반 사항에 대해 시정명령이 내려지거나 과태료가 부과됐다. 2천234곳은 보수·보강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본격적인 봄 행락철이 다가옴에 따라 안전관리 대책도 강화하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캠핑장 450곳과 유원시설 209곳의 안전관리 실태를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관광진흥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캠핑장에는 책임보험이나 공제가입 의무를 신설하고 일산화탄소 경보기 설치를 의무화했다.

교육부는 학생들이 이용하는 체험·숙박시설, 음식점 등의 안전 확보를 위해 관계부처와 협력하고, 제주, 경주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하는 '안심수학여행 서비스'가 다른 지자체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4월까지 국립공원 시설물과 낙석위험지역을 안전점검하고 탐방객을 대상으로 안전산행 교육을 한다. 해양수산부는 5월까지 낚싯배 1천676척을 대상으로 해양경찰청 등과 함께 안전 지도·점검을 하고 낚시어선업자와 선원을 대상으로 전문교육과 안전 홍보를 한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중 발견된 문제점은 신속히 조치하는 것이 중요하며, 대형사고로 인해 국민들의 봄철 나들이 등 여가 활동이 위축되는 일이 없도록 위험요소에 대한 사전점검 등 범정부적으로 안전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zitron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