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세계 최초 쇄빙LNG선 옥포조선소에서 4척 동시 명명식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쇄빙액화천연가스운반선(쇄빙LNG선)' 4척 동시 명명식이 28일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열렸다.

역사적인 순간으로 기록될 쇄빙LNG선 4척 동시 명명식을 기념하기 위해 발주처인 캐나다 티케이사 케네스 비드 대표이사를 비롯해 중국 CLNG 합작사 첸핑 사장, 러시아 최대 민간 가스기업 노바텍사 레브 페오도쉐프 부회장, 대우조선해양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이성근 조선소장 등 야말 프로젝트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야말 프로젝트는 시베리아 최북단 야말반도에 매장된 약 1조2천500㎥의 천연가스전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