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오른 춘사월 분양대전…서울·북위례 등 1만가구 분양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분양캘린더] 청량리 등 9곳 모델하우스 오픈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분양시장의 봄 성수기가 시작했다. 관심을 끄는 북위례 힐스테이트를 비롯해 전국 13개 신규분양 단지에서 1만가구를 분양한다.

3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9년 4월 첫째 주 전국 1만가구를 분양한다. 서울을 비롯해 위례신도시, 인천 송도에서 분양 물량이 쏟아진다.

먼저 서울에서 효성중공업과 진흥기업이 공급하는 청량리역해링턴플레이스가 3일 청약한다. 단지는 동대문구 용두동 11-1번지 일대에 들어서며 지하 6층~지상 40층의 주상복합이다. 전용면적 59~150㎡의 아파트 220가구와 전용면적 29~52㎡의 오피스텔 34실로 구성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경기 하남시 위례신도시에 북위례 힐스테이트를 공급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5층 14개 동, 전용면적 92~102㎡, 총 1078가구로 남은 북위례 분양단지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다. 1순위 청약은 4월 4일이다.

같은 날 호반건설은 인천 연수 송도국제도시 8공구 M2 블록에 호반써밋 송도를 공급한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최고 49층 10개 동 전용면적 84~101㎡ 1820가구와 전용면적 74~84㎡ 아파텔 851실이다.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청량리한양수자인192를 비롯해 9개 단지가 모델하우스 문을 열고 손님을 맞는다.

대전 유성구 복용동 대전아이파크시티 등 13개 단지가 당첨자를 발표하고 경기 성남 수정구 창곡동 위례포레스트사랑으로부영(공공임대) 등 7곳이 계약을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