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선영 대전 중구의원 "성폭력상담소 상담 건수 수상해"

대전 중구의회 안선영 의원이 29일 열린 제219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성폭력상담소 상담건수 부풀리기 의혹 제기
관계당국에 철저한 조사 촉구

(대전ㆍ충남=뉴스1) 김경훈 기자 =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에 이어 중구의회 안선영 의원이 보조금을 받고 있는 관내 성폭력상담소의 상담 건수 부풀리기 의혹을 제기하며 중구청의 철저한 감사를 촉구했다.

안선영 중구의원(다선거구·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9일 열린 제219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중구에는 다른 자치구보다 보조금을 지원받는 상담소가 집중적으로 모여 있다"며 "보조금은 보호받지 못해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약자와 소수자들을 위해 만들어지는 사업비인 만큼 단 한 푼도 허투루 사용돼선 안 되며 잘못된 관행이 존재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이어 "한 상담소의 성폭력 상담건수는 2016년 1923건, 2017년 1575건, 2018년 1810건으로 한 달에 100건 이상 상담과 폭력 예방교육 강의를 3~4명이 수행한다고 주장하는데 이상하지 않느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8곳의 상담소가 이 정도의 상담을 수행한다면 대전시에 심각한 치안 공백이 생겼거나 아니면 일명 건수 부풀리기"라면서 "중구청이 직접적인 수사 권한은 없지만 관리감독의 책임이 있는 중구청과 단체장은 보조금 집행에 의심되는 경우 경찰이나 감사처에 조사를 의뢰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안 의원은 또 "10~20년이 되도록 도시가스도 들어오지 않는 곳에서 거주하는 분들의 재개발 요구에는 6~8명의 소수 민원이라서 안 된다며 허가도 내주지 않는다"며 "중구청은 주민들의 목소리와 피해자의 목소리에는 철저히 귀를 닫고 있다"고 집행부의 소통 부재를 질타했다.

앞서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서구6·바른미래당)도 지난 28일 열린 제242회 임시회 3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대전성폭력상담소에 대한 대전시의 부실한 지도·점검을 질책하며 전수조사 방안 마련과 구체적인 대책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