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7월까지 개화기 양귀비·대마 밀경작 집중단속

© News1

특별자수 기간도 동시 운영…합법 재배 지역 직접 답사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경찰이 마약류 제조 원료인 양귀비, 대마의 밀(密)경작을 개화기·수확기인 4월부터 석 달간 집중단속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양귀비 재배사범 대부분은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노인들로 의약품이 부족한 시절 배앓이와 진통에 효과가 있는 화초로 사용된 것을 알고 재배하거나 관상용으로 재배하는 경우가 많다. 농어촌 지역 주민 대상으로 위법행위라는 것을 인지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찰은 양귀비·대마 밀경 행위 근절을 위해 국민들의 적극적 신고가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개인정보가 전혀 노출되지 않는 '스마트 국민제보 앱'에 접속한뒤 '마약류 등 약물이용 범죄' 창을 이용해 신고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도 강화할 방침이다.


양귀비, 대마 밀경작 집중 단속기간에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도 같이 운영하기로 했다. 마약류 투약자는 Δ전국 경찰서 또는 검찰청에 본인이 직접 출석하거나 전화, 서면 등으로 신고 Δ가족, 보호자, 의사, 소속 학교 교사가 신고한 경우에도 본인의 자수에 준해 처리 Δ내사 중 또는 기소중지 자에 대해 수사관이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기간 시행을 홍보해 출석한 경우에도 자수자 처리가 가능하다.

경찰청 관계자는 "마약류 유관기관과 공조를 강화해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도시미관 조성을 위해 심은 관상용 양귀비를 점검하고, 합법적으로 대마 재배가 가 가능한 곳을 직접 답사해 대마 임의폐기, 불법유출 등에 대해 강력한 단속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