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도 '괄도네넴띤' 500만개 완판

종합식품회사 팔도는 '팔도비빔면(비빔면)' 출시 35주년을 기념해 한정 생산한 '괄도네넴띤'(사진)이 최종 완판됐다고 8일 밝혔다. 총 500만개 분량으로 본격적인 오프라인 판매를 시작한지 1개월이 채 안된 시점에서다. '괄도네넴띤'의 인기는 독특한 제품명에서부터 비롯되었다. 팔도는 젊은 층에게 '비빔면'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1020세대가 재미삼아 사용하는 단어를 제품명에 적용했다.
소비자들은 익숙한 단어와 팔도의 과감한 결정에 열광했고 이는 곧 판매로 연결되었다. 기존 '비빔면' 대비 5배 가량 매운 맛이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비빔면' 특유의 새콤달콤함에 할라피뇨의 매콤함이 잘 어울린다는 평가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