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상공인 위한 블록체인 유통 플랫폼 만든다…산업부, 블록체인 정책연구 마무리

지난해 나라장터서 블록체인 연구용역 발주 올초까지 약 4개월간 블록체인 정책연구 진행 "과기정통부·중기부·기업 등과 연계해 나갈 계획" "올해 안으로 유통 부문에서 블록체인 실사례 내놓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유통산업 활성화를 위해 블록체인을 활용하기로 했다. 중·소상공인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 유통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유통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목표다.


8일 산업부는 유통부문 블록체인 정책연구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달 내로 최종연구보고서를 발표한 후 해당 연구결과에 대한 정책지원 계획을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산업부는 지난해 10월 국가종합전자조달 사이트 나라장터를 통해 ‘유통분야 블록체인 활용사례 발굴 및 확산방안 연구’에 대한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이후 올 3월까지 유통부문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방안과 실제 해외사례, 제도적 보완 등에 대한 정책연구를 진행했다.


산업부는 해당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올 상반기부터 유통분야 전반에 대한 블록체인 접목방안을 검토해나갈 예정이다. 사물인터넷(IoT) 및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매장 구축과 상품이력 확인, 결제, 스마트 계약 확대 등이 주요 골자다. 상대적으로 인프라 구축이 부족한 중소 유통 플랫폼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산업부는 실사례를 찾는 과정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및 민간 기업 등과도 적극적으로 연계할 방침이다. 산업부 한 관계자는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다른 정부기관과 기업 등에서 진행하고 있는 블록체인 과제 산업에 산자부가 인사이트를 제공할 수도 있다”며 “과기정통부 내 유통분야 블록체인 과제 산업 중 협업할 만한 연구 내용이 있는지 찾아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늦어도 올해 안으로 유통 부문에서의 블록체인 실사례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프로그램 자체를 도입하는 것은 큰 비용이 들지 않지만 회사규모나 내부 시스템, 분야 등에 따라 기대효과가 차이가 날 수 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이런 부분을 좀더 고민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차원의 블록체인 기술 활용 사업이 속속 제시되고 있어 블록체인 기술 대중화에 가속이 붙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7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과기정통부와 함께 ‘2019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을 기존 6개에서 12개로 늘린다고 발표했다. 또한 3개의 민간주도 블록체인 사업을 추가해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을 함께 육성할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약 9개월간 개발을 진행한 후 2020년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목표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