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아시아나 매각 시일 걸릴 것.. 5000억 자금 지원 방안 구체적 논의"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5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오픈뱅킹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5일 금호그룹 매각과 관련 "다소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5000억원의 자금 지원을 요청한 데 대해선 "매각을 결정한 만큼 구체적인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오픈뱅킹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매각 결정은 금호가 회사를 살리겠다고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봐서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채권단 결정이 이뤄지고 채권단 협의과정을 통해 결정이 돼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채권단이 자구안을 받아들일 경우 금호와 채권단 사이에는 아시아나 경영정상화를 위한 MOU가 진행되고 이후 매각 절차도 진행된다. 다만 매각 진행에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위원장은 "매각 절차는 채권단이 수정안을 받아들이면 MOU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며 "다만 아시아나가 작은 회사가 아니기 때문에 매각이 순조롭게 진행된다고 해도 여러달 걸릴 것이고 시간이 가변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수 의향자가 나타나지 않을 것에 대한 생각이나 인수 금액 등 구체적인 규모에 대해선 "아직 이르다"고 말을 아꼈다. 금호 측이 아시아나항공에 5000억원 자금 지원을 요청한 데 대해서도 즉답을 피했다.

그는 "회사를 매각키로 했으니 아마 채권단이 매각을 받아들일 경우 이에 대한 패키지 지원 등이 모색될 것"이라며 "지원액은 채권단에 맡기고 현재 정확한 금액을 이야기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지원 방식이나 금액에 대해 추가 논의 가능성이 있다는 해석이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서는 전 은행권과 모든 핀테크 결제사업자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공동결제시스템(오픈뱅킹)을 오는 12월 본격적으로 시행키로 했다.
오픈뱅킹이 구축되면 A은행 계좌를 가진 고객이 B은행 앱이나 C핀테크 앱을 통해, A은행 계좌에 있는 돈으로 결제하거나 송금할 수 있게 된다.

결제 수수료는 오픈뱅킹 구현을 위한 플랫폼인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처리대행비용과 주거래은행 수수료를 합산해 산출하며, API 처리대행비용은 대략 40∼50원 수준으로 실무협의회에서 협의 중이다. 최 위원장은 "아무리 좋은 차를 만들어도 고속도로와 같은 인프라 없이는 제대로 달릴 수 없다"며 "정부도 오픈뱅킹 법 제도화를 포함해 금융결제업 개편, 빅데이터 활성화 등 시너지 확대 방안들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