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노트르담성당 최악은 피해…국민과 함께 재건할 것"

화재가 발생한 노트르담 대성당 근처에서 대국민 메시지 발표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불길에 휩싸인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AFP=연합뉴스]

마크롱 "노트르담성당 최악은 피해…국민과 함께 재건할 것"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현장에서 "최악은 피했다"면서 국민과 함께 성당을 재건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화염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의 큰 불길이 어느 정도 잡힌 오후 11시 30분께 노트르담 대성당 인근에서 "노트르담은 우리의 역사이자 문학, 정신의 일부이자, 위대한 사건들이 일어난 장소, 그리고 우리의 삶의 중심"이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슬픔이 우리 국민을 뒤흔든 것을 알지만 오늘 나는 희망을 말하고 싶다"면서 대성당의 화재 피해 수습과 재건을 위해 전 국민적 모금 운동을 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https://youtu.be/e6k5dMkwjYo]

마크롱은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면서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파리의 가장 중요한 문화유산 중 하나이자 관광명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이날 오후 6시 50분께 첨탑 주변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치솟으면서 화염에 휩싸였고, 지붕의 상당 부분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yongla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