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로보틱스·AI기술 스타트업 투자

관련종목▶

네이버, 네이버랩스와 협력 기대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네이버 액셀러레이터 'D2 Startup Factory(D2SF)'가 로보틱스와 인공지능(AI) 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 두 곳에 투자했다고 네이버가 16일 밝혔다.

​투자 대상 스타트업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로봇 관리 플랫폼을 개발, 제공 중인 클로봇과 △AI기반 의료영상 분석 솔루션을 개발 중인 모니터다.

​클로봇은 로봇이 실제 현장에 적용되는 과정에 반드시 필요한 ‘관리 솔루션’ 개발에 집중하는 스타트업이다.

클로봇 솔루션은 로봇 서비스를 한꺼번에 관리 및 업데이트하고, 로봇 사용시간이나 고객 등 사용 패턴을 수집·분석하도록 돕는다. 최근 물류, 컨시어지, 안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로봇 서비스를 도입하고 있어 클로봇 솔루션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클로봇 창업진은 약15년간 KIST, 로보케어 등 로봇 기술개발과 제품화 경험을 쌓은 전문가로 구성됐다. 클로봇은 롯데, 암웨이 등에도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랩스가 로보틱스 분야에서 다양한 기술 연구에 매진하고 있어 클로봇과 협력도 예상된다.

​모니터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의료 영상을 분석하는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폐CT영상에서 폐결절을 검출하고 크기와 상태 변화를 분석해 의사 진단을 보조하는 솔루션이다. 모니터는 데모 버전에서 의미있는 성능을 확인했고, 이를 고도화해 올해 중 인허가를 획득할 계획이다.

​모니터는 AI 영상처리 기술력과 영상의학과 현장 경험을 고루 갖추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연구진과 공동연구를 수행하는 등 의료 현장 특성도 솔루션에 반영하고 있다.
오는 7월부터 국가암검진사업에 폐암이 포함돼 진단 보조 솔루션에 대한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클로봇과 모니터는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장에 필요한 솔루션을 만들고 있어 비즈니스 성장이 기대되는 스타트업”이라면서 “로보틱스와 AI는 네이버와 네이버랩스가 집중하는 기술 분야인 만큼 향후 다양한 협력을 모색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D2SF는 지난 2015년 5월 출범한 이후 현재까지 기술 스타트업 32곳에 투자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