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이노베이션 '바이오코리아 2019', 17~19일 개최

보건복지부는 우리나라 보건산업의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을 이끄는 '바이오코리아 2019'가 17∼19일 서울 봉은사로 코엑스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바이오코리아는 그동안 우리나라 제약·바이오 산업의 기술 수준을 세계에 알리고, 국제거래 및 교류 증진 등을 통해 우리나라 보건산업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해왔다.

14번째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선도하는 바이오코리아, 기술도약의 원년을 꿈꾸다'를 주제로 진행되며 약 50개국 2만 5000여 명의 보건산업 관계자가 참여할 예정이다.

올해는 차세대 생명공학(바이오) 기술에 속하는 △면역항암제 △세포·유전자치료제 △항체치료제 등을 주제로 국내·외 연구자들이 강연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민 삶에 다가온 보건산업의 혁신 기술 및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휴이노의 국내 최초 착용형(웨어러블) 심전도 장치를 비롯, 당뇨환자 치료환경 개선을 위한 라메디텍의 레이저 채혈기 고려대학교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공용기술(플랫폼) 기반 맞춤형 항체 처방 시스템,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세대 100대 의료기기 과제(프로젝트)로 선정된 가상현실(VR) 안과 검사기 등이 전시된다.

또 국민이 보건산업을 보다 쉽게 이해하고 중요성을 알 수 있도록 바이오극장 등 새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특별강연 및 기업발표를 사회관계망(SNS)에 생중계로 중계하게 된다.

특별강연은 △바이오 인문학과 만나다(인하대 김은기 교수·18일 오후 1시) △서로 다른 두 세상의 협력관계(KB인베스트먼트 신정섭 본부장, 브릿지 바이오 이정규 대표·19일 오후 1시)등이 준비돼 있다.

또 바이오분야의 새로운 먹거리 창출과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투자박람회, 한-호주 보건산업 교류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개최된다. 이외에도 제약·의료기기 분야의 구인·구직 정보를 제공하는 일자리박람회(잡페어)도 함께 열린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차관은 "바이오코리아 2019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산업으로 도약하고 있는 보건(바이오헬스)산업을 직접 체험해보고 국내·외 동반자와 새로운 교류 및 협력을 통해 기업이 성장하고 대한민국이 도약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