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시 불필요한 스펙 1위는 '한자·한국사 자격증'


채용시 불필요한 스펙 1위로 '한자·한국사 자격증'이 선정됐다.

22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385개사를 대상으로 ‘채용시 불필요한 스펙’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인사담당자의 73.2%가 ‘입사지원서 검토 시 불필요한 스펙이 있다’고 답했으며, 채용 평가시 전혀 고려하지 않는 스펙 1위로 '한자, 한국사 자격증'(48.2%, 복수응답)이 꼽혔다.

이어 ‘극기, 이색경험’(46.5%), ‘동아리활동 경험’(26.6%), ‘석·박사 학위’(25.5%), ‘봉사활동 경험’(25.2%), ‘해외 유학/연수 경험’(22.7%) 등의 순이었다.

해당 스펙이 불필요한 이유로는 ‘실제 업무상 필요 없어서’(64.2%,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그 뒤로 ‘직무와의 연관성 부족(60.6%), ‘변별력 없어서’(34.8%), ‘자격조건을 과하게 초월해서’(22.3%)의 이유가 있었다.

하지만 불이익을 준 기업은 8.9%에 불과해 실제 채용평가시 감점으로까지 이어지진 않았다. 다만 직무역량이나 업무에 필요하지 않은 스펙은 인사담당자들이 채용평가에 반영하지 않으므로 구직자들은 입사지원서 작성 시 참고하는 것이 필요하다.

아울러 기업의 91.2%는 ‘기본으로 필요한 스펙이 있다’고 생각했으며, 최우선으로는 ‘전공’(52.4%, 복수응답)이 꼽혔다. 이어 ‘인턴 경험’(39.9%), ‘아르바이트 경험’(29.6%), ‘학점’(26.8%), ‘OA자격증’(23.4%) 등이 있었다. 그 밖에 ‘학벌’(19.9%), 공인영어성적’(14.2%) 등을 필요한 스펙으로 보기도 했다.

해당 스펙이 기본적으로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역시 ‘직무와 연관성이 높아서’(60.4%, 복수응답)였다. 다음으로 ‘실무에 필요한 스펙이어서’(55.6%), ‘지원자의 성실성을 가늠할 수 있어서’(39.3%), ‘객관적으로 판단 가능한 기준이어서’(28.8%) 등의 이유가 있었다.

기본적으로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스펙의 충족 여부가 다음 전형 합격여부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53%로 절반 이상이었다. 지원자의 전체적인 ‘스펙’이 최종 합격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50%로 기업들은 지원자 평가 기준으로 여전히 스펙을 참고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직무적합성이 주요 평가요소로 자리매김하면서 단순히 다른 지원자와 다른것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직무에 적합한 역량을 얼마만큼 보유 하고 있느냐가 ‘차별화’의 중요한 요건이 됐다”며 “불확실성으로 인한 두려움으로 다양한 스펙 쌓는 데 에너지를 분산시키기보다는 지원하는 포지션에서 자신의 강점으로 보여줄 수 있는 스펙에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