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공기정화기등 59개 제품 우수조달물품 지정서 수여

정무경 조달청장(왼쪽 6번째)이 26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조달우수제품 지정증서를 수여식에서 지정서를 받은 업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김원준 기자】조달청은 정무경 조달청장이 2019년 제1차 우수제품 지정심사를 통과한 59개 제품을 우수제품으로 지정하고, 26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지정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우수제품 지정심사는 기술의 혁신성, 핵심기술 여부, 기술적용에 따른 성능.품질 향상 정도가 가장 중요한 평가지표로, 이번 1회차 심사 통과율은 26.5%다. 지난해 우수제품 심사 통과율은 평균 28.3%였다.

이번 1회차에 지정되는 59개 제품은 분야별로 전기전자 18개(31%), 건설환경 16개(27%), 정보통신 12개(20%), 기계장치 7개(12%), 사무기기 6개(10%)다.

이번 통과제품 중 새로 우수제품에 진입하는 업체 비율은 42.3%(59개사 중 25개사)에 달한다.

특색있는 제품은 미세먼지 제거장치를 장착해 실내공기를 청정하게 해주는 ‘공기조화기’와 주야간의 다양한 조명환경에서 차량의 그림자를 분석해 불법주정차를 정확하게 찾아내어 단속성능을 향상시킨 ‘불법주정차 단속시스템’등이 있다.

우수제품은 품질.성능이 뛰어난 제품을 별도 심사를 통해 지정하고, 수의계약 등 공공판로를 지원하는 제도로, 지난해 우수제품 공급실적은 약 2조7000억 원 수준이다. 앞으로도 조달청은 기술.품질 평가를 강화하고, 4차 산업, 신기술.융복합, 연구개발(R&D) 제품 등 혁신제품에 대한 우수제품 문호를 넓혀, 올해 안에 우수제품을 3조 원 이상 구매할 계획이다.

그간 우수제품에 신규로 진입한 업체가 공공시장에서 5년 후 매출이 평균 9.4배로 증가하는 등 우수제품이 조달기업의 중추적인 성장사다리 역할을 담당해 온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편, 정 청장은 이에 앞서 이날 고성배 ㈔정부조달문화상품 협회장을 비롯한 무형문화재, 명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전통문화상품 공공판로 확대 등 업계의 현황을 논의했다.

조달청은 전통공예인의 안정적인 창작 여건 조성을 위해, 지난 1999년부터 전통문화상품을 조달물자로 지정해 공공판로를 지원해 왔으며 지난해 말 기준 판매실적은 1039개 품목, 49억 원에 달한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