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B 파견 ICT청년인재 24명 선발

미주개발은행(IDB)은 청년기술인재단 프로그램을 통해 중남미 지역에 파견할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청년인재를 선발한다고 기획재정부가 29일 밝혔다.

청년기술인재단은 중남미 국가들의 기술역량 강화 차원에서 기재부가 IDB가 함께 추진하는 사업을 말한다. 한국의 지식과 기술을 중남미 지역에 공유하면서 우리 청년에겐 해외 현장경험과 취업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에 선벌되는 청년인재는 IDB의 정식 컨설턴트로 채용되기 때문에 급여, 체제비, 왕복경비를 지급하고 사전교육 등 현지 정착도 지원해준다.

청년들은 IDB와 협약을 맺은 중남미 11개국의 24개 공공기관이나 현지 기업에 1년 간 파견 근무하면서 기술·혁신 관련 프로젝트를 지원하게 된다.

해당 국가는 콜롬비아, 칠레, 파나마, 우루과이, 아르헨티나, 멕시코, 페루, 바베이도스, 파라과이,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등이다
만 37세 이하이며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학사 학위 및 3년 이상 경력과 영어 소통 능력이 있으면 지원이 가능하다.

희망자는 이날부터 내달 말까지 월드잡플러스를 통해 지원하면 된다.
IDB는 서류 심사와 면접을 거쳐 최종 24명을 선발한다.

이들은 IDB에서 제공하는 언어·문화 학습, IDB활동교육 등 1~3개월 적응 기간을 가진 뒤 현지에서 본격 근무하게 된다.

IDB는 중남미 경제.사회개발 촉진과 해당 지역 경제통합을 위해 1959년 설립된 다자개발은행이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