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가이드 앱', 최첨단 IoT 기술로 업그레이드

여객 맞춤형 안내서비스, 공항정보 실시간 확인...IoT 기능 강화로 여객 편의 향상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기존 '인천공항 가이드 앱'에 여객 맞춤형 안내서비스와 공항정보 실시간 확인 등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강화한 '인천공항 가이드 앱'의 신 버전을 5월 1일부터 서비스한다고 29일 밝혔다.

'인천공항 가이드 앱'은 안드로이드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인천공항 가이드'로 검색 후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가이드 앱은 메인화면을 개편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으며, 위치기반 알림서비스가 추가되고 '내 일정 기능'이 새롭게 개편됐다.

새로워진 '내 일정 기능'은 △항공편 정보 △공항예상 혼잡도 △주차가능대수 △출국장혼잡도 △출국 전 준비사항 등 공항이용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타임라인 방식으로 구성해, 인천공항을 처음 방문하는 여객들도 공항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기능을 강화했다.

특히 기존엔 이용 항공편을 가이드 앱의 '내 일정'에 등록하면 항공편 상태정보에 대한 일반알림만을 받을 수 있었지만, 새로워진 앱을 이용하면 출발 전에는 공항 혼잡정보를 사전에 받아 확인할 수 있고, 인천공항에 도착해서는 위치기반 정보를 활용해 △항공사에 따른 1,2 터미널 이용 안내 △체크인카운터 정보 △ 탑승게이트 정보 △면세점 쿠폰 등을 푸쉬(PUSH) 메시지로 받아볼 수 있다.

도착여객의 경우 비행기에서 내리면 수하물 수취대 정보를 안내 받을 수 있고 입국장 환영홀에 도착하면 대중교통 정보 등 필요한 정보를 맞춤형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올해 하반기부터 인천공항공사는 네이버랩스와 협력해 '인천공항 가이드 앱'에 첨단 실내 AR(증강현실) 네비게이션 서비스와 경로 안내 서비스를 추가하는 등 여객 편의를 한층 더 강화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최첨단 ICT 기술을 활용해 기존의 <인천공항 가이드 앱>을 업그레이드 함으로써 인천공항을 이용하시는 여객 분들의 편의가 한층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인천공항은 4차 산업혁명기술을 공항에 접목해 여객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정부, 연구기관, 민간기업과 긴밀히 협업해 스마트 공항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