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NDS "블록체인 키플레이어로 도약"

농심데이터시스템, 2019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 수주 식품안전관리 및 의료 데이터 활용한 스마트 병원 구축사업 "현장업무 세분화해 나가야…데이터 수준 유지도 해결과제"

농심데이타시스템(농심NDS)이 블록체인 산업의 주요 키플레이어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와 공동으로 전개한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사업을 시작으로 의료, 식품안전 분야까지 활발히 저변을 넓히고 있는 것.

삼성SDS, LG CNS 등 대표 IT서비스 업체들이 각각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하며 시장 구축에 나선 가운데 농심NDS가 IT서비스 시장구도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농심NDS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진행하는 ‘2019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 중 두개 과제를 동시에 맡았다. 각각 서울의료원이 주도하는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병원 서비스 개발’과 식품의약안전처의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서비스 플랫폼 구축’ 등이다.

농심NDS는 네트워크 상의 모든 거래가 기록되고 공유되는 블록체인의 분산원장 기능을 바탕으로 의료, 식품안전, 축산물 유통 분야에서 실시간 이력추적을 가능하도록 한다는 목표다. 이를 통해 실물데이터를 보다 안전하고, 신뢰성 있게 관리하게 되면 공공서비스의 질도 자연스레 향상되기 때문이다.

/사진=NDS 홈페이지 갈무리

농심NDS는 필링크, 지오매틱스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축해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 이를 통해 HACCP의 수기 데이터를 블록체인으로 변환하고, 실시간 데이터 수집을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있다는 전략이다. 농심NDS 차재열 솔루션개발연구소장은 “블록체인은 시간대별로 이뤄지는 연속된 업무를 대상으로 한 이력추적에 적합한 기술”이라며 “데이터를 빠르게 입력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기와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해 의사결정 정보를 제공하는 빅데이터 기술 등이 결합해 하나의 종합시스템으로 구축될 때 효과가 높다”고 설명했다.

농심NDS는 원, 유투바이오, 피플앤드테크놀러지 등과 함께 블록체인을 활용한 ‘스마트 병원’ 구축사업에도 착수했다. 전자처방전, 제증명서 등 각종 의료서류를 서울의료원과 약국 등이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하고, 의료정보의 무결성을 검증하는 사업이다.
서울의료원은 블록체인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향후 환자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농심NDS는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프라이빗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해당 사업은 소고기 유통과정에서의 정보를 사물인터넷(IoT) 기기로 실시간 수집해 블록단위로 분산저장한 후 중앙시스템에 자동으로 신고, 검증하도록 하는 것이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