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상반기 신입직원 83명 공개채용

입사지원서 인적사항 완전 배제, AI 면접 도입으로 직무 중심 채용 고도화


/사진=한국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가 2019년 상반기 신입직원을 채용한다고 7일 밝혔다.

공항공사는 인천국제공항을 제외한 김포공항, 김해공항, 제주공항 등 전국 14개 공항을 운영하는 공기업이다. 채용분야는 행정·전산·토목·건축·기계·전기·통신전자 등 10개 분야다. 외국어(스페인어) 전형을 별도로 실시하며, 공항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산업안전관리 및 폭발물처리(EOD) 분야 경력직을 포함해 총 83명을 신규 채용한다.

특히 올해엔 블라인드 채용방식을 전면 확대한다. 입사지원서에 성별, 연령, 학력, 사진 등 불합리한 차별이 개입될 수 있는 인적사항을 완전히 배제하고, 면접 시 학력, 성별 등 일체의 인적사항 정보를 면접관에게 제공하지 않는다. AI 면접을 도입해 직무능력 중심의 블라인드 면접을 실시하여 우수한 실력자를 선발할 계획이다.

또 장애인과 보훈자 전형을 별도로 실시하고, 비수도권 지역인재 및 기초생활수급자를 우대하는 등 사회형평적 인재채용을 지속 추진해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실현할 계획이다. 이번 채용의 세부내용은 한국공항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응시지원은 인터넷에서 5월 8일부터 16일 오후 3시까지 가능하다.

한국공항공사는 작년 상·하반기에 214명을 채용했다. 올 상반기에 83명을 신규로 채용함으로써 정부의 일자리 확대 정책을 적극 실현하고, 신공항, 미래사업 분야 등의 신규 채용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2018년 한국공항공사의 평균연봉은 7385만원으로, 국토교통부 산하 25개 공공기관 직원들의 평균 연봉(6615만원)을 크게 웃돌았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