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금융종사자 일자리 위협… 정부 대안 필요"

핀테크 확대, 사회적 대응 토론회

금융 디지털화와 핀테크 산업이 활성화된 가운데 고용불안정성에 대비해 직업훈련정책을 마련하는 등 정부가 나서서 '일자리 문제'를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7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핀테크 산업 확대와 사회적 대응전략 모색을 위한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핀테크 시대 도래에도 불구하고 '노동' 문제가 빠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발제자로 나선 황기돈 나은내일연구원 원장은 이미 금융의 디지털화가 상당부분 진행된 반면 금융권 종사자들의 일자리 문제는 제대로 논의되지 않아 국가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미 인공지능(AI) 등이 단순 반복업무 일자리를 대체하고 있는 만큼, 이로 인해 야기되는 일자리 개편 문제에 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황 원장은 "단순 반복 업무의 직업은 기계가 대체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현 근로자들의 이직이나 전직에 대비한 직업훈련정책 등의 과제가 필요하다. 업종별 신기술에 대한 현장조사에 나서는 등 단기·중기·장기 실행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했다.


정청천 워크인조직혁신연구소 연구위원은 "미국에선 순수 로봇어드바이저에서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전문인력(PB)이 결합된 하이브리드형으로 금융투자시장이 바뀌고 있다"면서 금융의 디지털화에 대비해 국내 노동 시장의 특성을 살린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핀테크의 빠른 확산과 새 기술 도입이 금융산업 일자리의 양과 질에 변화를 불러올 것"이라며 "독일과 미국, 일본도 이같은 변화에 선제적이고 체계적인 대응 전략의 필요성을 느끼는만큼 우리도 검토해야한다"고 말했다. 토론자들도 디지털화에 따른 금융권 종사자들의 기술 숙련도 향상 방안이나 고용 안전 문제를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