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청소년 자전거 사고, 성인의 약 3배 높아

교통사고 유형별 응급실에 내원한 손상환자 현황(2012-2017년)


소아·청소년(19세 이하)이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하는 비율이 성인보다 약 3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계절을 맞아 2012~2017년 동안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현황 및 손상 발생 요인을 조사해 분석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손상 환자 수는 4만 6635명으로 이는 전체 교통사고 환자(27만 828명) 중 17.2%에 해당된다. 남자가 3만 6854명으로 여자 9781명 보다 4배 가량 더 많았다.

특히 19세 이하 소아·청소년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 중 자전거 사고율(36.2%)은 성인(12.3%)보다 3배 높았다. 이는 전체 자전거 사고율(17.2%)과 비교해서도 2배 높았다.

자전거 사고는 주로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2~3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봄철인 5~6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주중보다는 주말, 오전보다는 오후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았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손상 부위는 외상성 머리손상(46.6%)이 주로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상지(21.9%), 하지(15.7%)순으로 나타났다. 사고 발생 시 헬멧 착용은 4.6%에 그쳐 대부분 미착용(70.3%)으로 나타났다.

손상 발생 시 활동 현황을 보면 여가활동(53.1%)과 일상생활(38.2%)이 대부분 차지하고 있으며 발생장소로는 주로 일반도로(44.5%)가 많았고 골목길(28.7%)도 높았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안전한 자전거 타기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안전 교육과 캠페인을 통해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어릴 때부터 안전한 자전거 운행 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평소 학교와 가정에서 꾸준히 안전수칙을 준수하도록 지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전거 안전사고 예방 일반 안내수칙
*자전거 헬멧을 착용한다.

*음주 후에는 자전거를 절대 타지 않는다.

*도로상에는 우측통행을 지키고 차량과 같은 방향으로 직선 주행한다.

*이어폰과 핸드폰은 자전거 운행 시 사용하지 않는다.

*가방과 짐은 짐칸에 고정해 이동하도록 한다.

*어두워지면 전조등과 반사등을 반드시 사용한다.

*교차로나 골목길에서 방향을 변경하거나 정지 시 손신호를 사용한다.

*주변에 보행자가 있을 시 경보벨을 울리거나 말을 해 보행자의 주의를 유도한다.

*내리막에서는 무리하게 속력을 내지 않으며 뒷바퀴에 먼저 제동을 가한 뒤 앞바퀴에 제동을 가한다.

*상시적으로 브레이크 점검을 비롯한 자전거 정비를 시행한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