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식품 중앙연구소, 식품분석 기술력 영국 정부 평가 2년 연속 '우수'

정식품은 자사 중앙연구소가 영국 환경식품농림부에서 주관하는 2019년 식품분야 분석 국제비교숙련도평가(FAPAS)에서 2년 연속 우수 평가를 받았다고 8일 밝혔다.

국제비교숙련도평가(FAPAS)는 분석기관의 다양한 분석 능력을 평가하는 국제적으로 가장 큰 숙련도시험 프로그램이다. 평가 결과에 따라 측정검사 분야의 정확도 및 신뢰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어 매년 세계 각국의 정부기관 및 대학, 민간분석기관 등이 참가하고 있다.

정식품 중앙연구소는 FAPAS 프로그램 중 무기질 분야에 속하는 '철분'과 '나트륨' 총 2개 분야에 참가했다. 철분 분석에서는 참가한 128개 기관 중 상위 30% 수준의 우수 평가를 받았으며, 나트륨 분석에서도 우수한 평가를 받아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력과 노하우로 제품을 관리하고 있음을 인정 받았다.

박점선 정식품 중앙연구소장은 "현재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고품질, 고영양의 제품 생산을 위한 끊임없는 연구 및 노력을 인정받아2년 연속 우수한 평가를 받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국내 식물성 음료 시장을 리딩하는 기업으로서 더욱 발전된 식품 분석 능력을 함양, 신뢰도를 제고하며 국내외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