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60% "면접서 사적인 질문도 필요"

한 채용 박람회에서 취업준비생들이 채용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은 업무와 연관이 있다면 면접에서 사적인 질문도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기업 인사담당자 438명을 대상으로 ‘면접 시 개인사 질문’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60.1%가 ‘업무와 연관이 있다면 면접 시 사적인 질문도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개인 역량을 평가하는 데 사적인 질문은 배제해야 한다’는 29.5%, ‘지원자의 인성 등을 평가하는 데 꼭 필요하다’는 10.5%였다.

‘지원자의 개인사가 합격 여부에 영향을 주나’라는 질문에 ‘그렇다’는 답변은 24%였다.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개인사’에 대해 물은 결과 ‘결혼 여부(또는 이혼/이성교제 여부)’라는 답변이 74.3%로 1위를 차지했고 ‘신체사이즈(키/몸무게 등)’ 20%, ‘가족관계’4.8%, ‘주량’1%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개인사 때문에 지원자를 불합격시킨 경험이 있나’를 묻자 ‘있다’는 응답이 77.1%로, ‘없다(22.9%)’는 의견보다3배 이상 많았다.

만약 합격시킨 지원자가 개인사에 대해 거짓으로 답한 사실이 드러난 경우 인사담당자 절반 이상은 ‘그냥 넘긴다(52.7%)’고 답했다. 이어 ‘합격을 취소시킨다(26.7%)’, ‘다른 불이익을 가한다(20.1%)’ 순이었고 이 밖에 ‘사유 정도를 물어 판단한다’ 등의 의견이 있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