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로 700만원짜리 와인 내준 식당.. '통큰' 사장의 대처는?

"한번의 실수일 뿐이고, 우리는 당신을 사랑한다"

[사진=Hawksmoor Manchester 트위터 캡쳐]

영국의 한 레스토랑에서 직원의 실수로 손님에게 700만원 상당의 고가 와인이 제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6일(현지시간) 영 BBC는 지난 15일 맨체스터의 한 스테이크 전문점에서 벌어진 일을 보도했다.

이날 레스토랑을 찾은 한 손님은 260파운드(약 40만원)짜리 보르도 와인을 주문했다.

하지만 직원의 실수로 같은 2001년 빈티지의 '샤토 르 팽 뽀므롤'이 제공됐다.

이 와인의 가격은 4500파운드(약 700만원)에 달한다.

와인에 만족한 손님이 같은 와인을 한번 더 주문하자 식당은 그제서야 실수를 알아챘다.

와인 전문 가이드에 따르면 '샤토 르 팽 뽀므롤' 2001년 빈티지는 단 500상자만 생산됐다.

이 레스토랑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우연히 4500파운드짜리 와인을 접한 손님이 이를 즐겼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어 "실수로 와인을 준 직원이 기운을 냈으면 좋겠다.
한번의 실수일 뿐이고, 우리는 당신을 사랑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영국 네티즌들은 직원에게 책임을 묻지 않은 식당을 칭찬했다.

이들은 "맨체스터에 한번 가고싶다", "와인을 마신 사람은 차이를 잘 몰랐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와인 #빈티지와인 #실수 #레스토랑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