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신공항 백지화 여론전 돌입

검증결과 놓고 첫 시민 토론.. 안전·소음·용량 문제 등 김해신공항 부당성 제기
16개 구·군서 토론 이어갈 예정
27일 민주당 국회의원 11명 동남권 관문공항 대국민 보고

부산시와 지역 시민단체·정치권이 정부의 김해신공항 계획 백지화와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위한 범시민 공감대 형성에 나섰다. 시민 대상으로 토론회를 열고 김해신공항 추진계획의 부당성을 알리는 한편, 더불어민주당 소속 지역 국회의원들은 국회에서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결과 대국민 보고대회를 연다.

사단법인 동남권관문공항 추진위원회는 20일 부산상의홀에서 부산시,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와 함께 '김해신공항 검증결과 시민토론회'를 했다.

지난 4월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의 김해신공항 검증결과 발표 이후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첫 토론회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김해신공항 추진계획의 부당성을 알리고,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위한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마련했다. 토론회는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검증결과에 대해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을 이끈 김정호 국회의원의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전문가들의 종합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김 의원은 주제발표에서 "공식적인 검증 결과 김해신공항 건설계획은 공항건설의 최우선 가치인 안전문제에 있어 심각한 충돌위험성을 안고 있다"면서 "실질적인 소음피해 가옥 수도 부산 3.3배, 김해 9.4배 등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항시설 용량은 절대 부족하고, 활주로 연장 및 증설 등 확장성도 전무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동남권 항공수요를 애초부터 감당할 수 없도록 설계돼 있다"면서 "이 때문에 동남권에 필요한 24시간 안전한 관문공항 건설을 위해 정부 정책의 전면적인 재검토와 정책변경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토론에 나선 박인호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 상임대표, 이한준 전 한국교통연구원 부원장, 이재희 전인천공항공사 사장, 송계의 동서대 교수, 김동일 부산시 도시안전위원회 의원, 성낙주 한국민간항공조종사협회 이사 등도 한목소리로 국토부가 강행 중인 김해신공항 계획의 부당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또 인천국제공항 위주로 수립되고 있는 항공정책이 가져올 경제적 비효율성도 지적했다.

동남권관문공항 추진위는 이날 토론회를 시작으로 부산 16개 구·군을 돌며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확장안의 문제점과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의 당위성을 설명하는 시민 토론회를 이어간다.


아울러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다양한 형태의 퍼포먼스와 홍보전을 통해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에 대한 열기를 고조시켜 나갈 계획이다. 오는 27일에는 부·울·경 지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11명이 국회에서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결과 대국민 보고대회에도 연다.

동남권관문공항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김해신공항 건설계획은 애초부터 안전성과 경제성이 결여된 것이 이번 검증단의 공식적인 검증결과를 통해 밝혀진 만큼 정부도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외면할 수 없을 것"이라며 "김해공항의 포화상태가 심각한 만큼 추진위를 중심으로 동남권 주민의 의지를 모아 적기에 동남권 관문공항이 건설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