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비금융주력자 아니다"… 키움과 '제3인뱅' 티켓 잡나

이달 26일 예비인가 발표 앞두고 ..최종구 "통계청 산업분류 따라야"
당국, 최대 2곳 예비인가 계획 밝혀.. 안정적 평가 키움뱅크도 인가 유력

22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협약식에 참석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앞줄 왼쪽 네번째)과 은행장들이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2일 토스뱅크의 대주주인 비바리퍼블리카에 대해 "현재로서는 비금융주력자로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르면 오는 26일 발표될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에서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두 곳이 선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최 위원장은 22일 서울 중구 전국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을 위한 협약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발표 시점에 대해 "아마 그때쯤(26일) 되지 않을까 싶다"며 "(외부평가위원회 심사가) 마쳐지는 대로 최대한 지체하지 않고 금융위를 열어 확정할 것이며, 그렇게 되면 바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이 24일부터 2박3일동안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위한 외부평가위원회 합숙 심사를 하면 금융위가 26일 예비인가 결과를 확정할 계획이다. 예비인가 심사 일정이 가시화되면서 인가 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인가 신청은 키움뱅크와 토스뱅그 두 곳이 신청한 상태다. 앞서 금융위는 최대 2곳까지 예비인가를 내줄 계획임을 밝힌바 있다. 최 위원장은 인가 대상 은행 수에 대해 "전반적인 (심사) 기준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금융위·금감원이 협의했지만, 상세한 배점, 어떤 항목에 점수를 어떻게 주는 것은 심사위원님들께 달려있다.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동안은 키움뱅크만 인가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날 최 위원장이 비바리퍼블리카에 대해 비금융주력자로 보기 어렵다고 밝히면서 토스뱅크도 인가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뱅크 예비인가를 신청하면서 '금융주력자' 지위로 60.8% 이상의 지분을 확보한다는 계획을 제출했으나 전자금융업자로 등록된 비바리퍼블리카를 금융주력자로 판단할지, 비금융주력자로 봐야 할 지에 대해 의견이 분분했다. 인터넷전문은행법은 정보통신기술(ICT) 비금융주력자에 한해 지분 34%까지만 허용하고 있어 비바리퍼블리카를 금융자본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면 토스뱅크 내 비바리퍼블리카의 지분율을 34% 아래로 낮춰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와 관련 최 위원장은 "토스 같은 전자금융업자가 금융자본인지, 비금융주력자인지 상당히 고민을 해야하고 연구가 필요하지만 현재로서는 그 기준은 통계청 산업분류에 따라야 한다"며 "그렇다면 비금융주력자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비바리퍼플리카를 금융주력자로 인정하게 되면 신규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받을 가능성이 높아지게 된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예비인가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키움증권이 주도하는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하나금융지주, SK텔레콤, 11번가 등 굵직한 기업들이 포함돼 있어 비교적 안정적이라는 평가다. 다만 기존 키움증권에 은행을 더해주는 구조로 ICT 회사가 주도하는 인터넷은행 취지와는 다소 거리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