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형제노조" 현대차 노조, 현대중공업 총파업 연대 투쟁 선언

하부영 지부장 긴급성명
"현대중과 현대차 노조는 30년 연대투쟁의 형제노조다"


【울산=최수상 기자】 현대자동차 노조가 현대중공업 총파업에 대해 연대투쟁을 선언했다. 금속노조 지침에 따라서는 전조합원 총파업도 벌이겠다고 밝혔다.

전국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29일 하부영 지부장 명의의 긴급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현대차 노조는 성명에서 "지난 28일 울산공장 사업부대표 비상간담회를 통해 이 같이 결정했다"며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은 30년 연대투쟁으로 맺어진 형제노조"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당장 29일 오후 5시와 7시 현중 노조 총파업 집회에 확대간부, 1직 현장조직위원 전원이 참가하기로 했다.

이어 30일~31일에는 한마음회관 주총저지 투쟁에 확대간부, 1직 현장조직위원 전원 외에도 희망조합원도 참가한다.

특히 현대중공업 주총장 점거농성에 공권력 투입, 용역깡패 침탈이 있으면 금속노조 지침에 따라 전조합원 총파업 후 한마음회관에 집결, 연대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현대차 노조는 "형제가 싸우는 데 구경만 하고 있으면 형제가 아니다"며 "형제가 두들겨 맞으면 함께 싸워야 이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중의 물적분할이 이뤄지면 현대차도 똑같은 일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에 현중노동자의 물적분할 저지투쟁의 승리가 곧 현대차에 나타날 일방적 구조조정 저지투쟁임을 확인하며 총력 연대투쟁에 나선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