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M네덜란드항공, 바이오연료 공장 설립..."운임엔 영향 없어"

피터 앨버스(Pieter Elbers) KLM네덜란드항공 최고경영자(CEO) 대표이사 KLM네덜란드항공 제공
창립 100주년을 맞은 KLM네덜란드항공이 사회적·환경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 중무장해 앞으로의 100년을 맞는다. 항공산업이 환경오염 문제에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미래세대를 위한 투자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게 이 회사의 미래 방침이다.

피터 엘버스 KLM네덜란드항공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30일 서울 청파로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창립 100주년, 한국 취항 35주년을 기념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엘버스 대표는 다음 세기를 맞는 KLM네덜란드항공의 자세와 미래 계획을 밝혔다.

이 회사는 바이오연료 생산기업 스카이엔알지(SkyNRG)와 협력해 바이오연료 생산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다. 2022년에 완공 예정인 이 공장은 연간 10만t의 바이오연료를 생산할 예정이다. KLM네덜란드항공은 이중 7만6000t을 구매, 사용할 예정이다.

바이오연료도 기존의 항공연료와 마찬가지로 연소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배출된다. 하지만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기존 연료 대비 85%나 줄어든다.

공장이 완공되는 2022년 무렵이면 KLM네덜란드항공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간 20만t까지 줄일 수 있다. 이는 서울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사이를 1400번 오갈 때 배출되는 이산화탄소와 맞먹는 양이다. KLM네덜란드항공의 바이오연료 활용률은 0.0026%에서 2~3%로 늘어난다. 앨버스 대표는 "여전히 미미한 수치로 보일 수 있지만 상당한 진전(a big step forward)이다"라고 설명했다.

바이오연료를 활용한다고 하더라도 항공운임은 기존 대비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앨버스 대표는 "유럽 내 짧은 구간에는 가격 상승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만 서울~유럽과 같은 장거리 구간의 운임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KLM네덜란드항공이 사회적가치에 주안점을 둔 행보를 보이는 이유는 미래세대에 대한 책임감 때문이다. 앨버스 대표는 "미래 세대가 깨끗한 지구에서 살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항공업계의 미래 투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탄소 배출의 주범으로 주목돼왔던 항공업계가 이제는 먼저 나서서 사회적 책임을 실현해야 한다는 뜻이다.

KLM네덜란드항공은 탄소 배출랑을 줄이기 위해 수익원 중 하나였던 기내면세품 판매도 포기했다. 이문정 에어프랑스KLM 한국지사장은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서는 무게가 가벼워야 한다"며 "팔릴지도 모르는 데다가 다른 곳에서도 다 파는 물품들을 싣고 타는 것은 연료 소비를 불러일으키는 효과를 낳는다"고 설명했다.

ktop@fnnews.com 권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