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벤처스, 돌봄·교육 플랫폼 '자란다' 후속투자

자란다,  31억 투자유치‥시리즈A 마무리 


아이 돌봄·교육 매칭 플랫폼 ‘자란다'가 31억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시리즈A를 마무리했다고 카카오벤처스가 12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우리은행, 대교인베스트먼트, 디캠프, 하나은행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고, 카카오벤처스와 500스타트업은 후속 투자했다.

자란다는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방문 돌봄과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4만 건 이상의 매칭 데이터 분석을 통해 선생님을 선별하고, 아동 상담 전문가 ‘자란다 플래너'가 방문 과정과 만족도를 맞춤 관리하고 있다.

자란단의 강점은 정기 사용률이 높다는 것이다.
지난 2017년 5월 서비스 출시 이후 평균 77%의 정기 사용률을 유지하고 있다. 장서정 자란다 대표는 “지난달부터는 공예, 요리, 체육 등 아이 연령과 관심사에 기반한 지역별 원데이 클래스도 오픈했다"면서 “앞으로 자란다는 아이의 성장에 따라 재능을 배움으로 발전시키는 서비스로 더욱 확장하는 플랫폼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는 “그동안 자란다가 축적한 매칭 데이터와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더욱 확장성 높은 교육 플랫폼으로 도약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