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한국기술교육대와 ‘디지털 인재양성 교육협약’

‘기업맞춤형 빅데이터 교육과정’ 개발・운영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왼쪽)이 20일 이성기 한국기술교육대 총장과 ‘디지털 인재양성 교육협약(MOU)'을 맺은 뒤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대전=김원준 기자】한국조폐공사는 20일 천안의 한국기술교육대학교와 임직원의 데이터 활용분야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디지털 인재양성 교육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조폐공사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서비스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업(業)의 진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임직원들의 디지털 직무역량을 개발해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꾀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조폐공사는 한국기술교육대와 협력해 온・오프라인 교육을 혼합, 최신 교육방식(플립러닝)을 적용한 맞춤형 교육과정을 개발・운영하게 된다. 플립러닝은 온라인을 통해 사전교육을 실시한 뒤 오프라인에서 실습위주의 교육을 진행, 교육의 집중도와 효과성을 극대화한 방식으로 인적자원개발(HRD)분야에서 확산되고 있다.

한국기술교육대는 근로자직업능력개발법에 근거한 고용노동부 산하의 공학계열·인적자원개발 분야 특성화 대학으로 창의·융합형 인재양성, 직업능력개발 훈련, HRD 전문가 양성과 재직자의 평생직업능력 개발을 이끌고있다.

조폐공사는 최근 충남대와도 지역우수인재 양성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산학협력을 통한 산업계・대학・지자체간 상생협력을 실현하고 있다.

조용만 조폐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은 4차 산업혁명 시대 보안・인증 서비스를 주도하는 공기업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며 “임직원들의 역량이 한단계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